CSA코스믹, 중상그룹과 합자법인 설립 계약

중상그룹, 중국 왓슨스 최대 밴더회사

[bsa_pro_ad_space id=4]
(왼쪽)중상일화그룹 장벽화 대표이사와 (오른쪽)CSA코스믹 조성아 대표이사
(왼쪽)중상일화그룹 장벽화 대표이사와 (오른쪽)CSA코스믹 조성아 대표이사

CSA코스믹(대표 조성아)이 지난 14일 중국 왓슨스의 최대 벤더 회사인 중상그룹과 합자법인 설립계약을 체결하고 중국시장 공략의 포문을 열었다.

중상그룹은 2006년 설립된 연간 1조원의 화장품을 유통하는 중국 최대 화장품 유통그룹으로 왓슨스, 세포라, 세븐일레븐 등 중국 내 3만개 이상의 판매처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왓슨스의 PB상품인 렛츠아쿠아의 개발·유통을 통해 5년간 7천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화장품 개발, 유통, 수입화장품 발굴을 통해 왓슨스 최대 공급밴더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계약은 CSA코스믹이 중상그룹과 공동 출자해 신규 합자법인을 설립하는 내용으로 합자법인은 중상그룹내 화장품 유통 및 판매를 전문으로 하는 중상일화유한공사, CSA코스믹, 중상일화유산공사 한국지사가 지분율 각각 55%, 40%, 5%를 보유하게 된다.

CSA코스믹은 중국 현지에서 생산된 ‘16브랜드’와 ‘원더바스’ 제품을 합자법인을 통해 유통하는 등 이번 합자법인을 통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중국색조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CSA코스믹 측은 “이번 계약을 통해 CSA코스믹은 중국상해법인을 통해 신규합자법인에 제품을 공급하고, 중상그룹이 보유한 다양한 채널을 통해 런칭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로서 올 상반기까지 계획하고 있는 위생허가 취득제품과 다양한 현지 생산 제품 등을 통해 중국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K뷰티의 Leader이자 First Mover로서 ‘조성아 뷰티’의 위상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중상그룹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가장 찾기 쉬운 왓슨스 800개 매장에 CSA코스믹 브랜드를 입점시키고, 1천300여명의 뷰티 어드바이저를 통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CSA코스믹의 브랜드를 왓슨스의 대표 K뷰티상품으로 정착시킬 계획”이라며 “왓슨스 측도 CSA코스믹과 적극적인 협력을 원해, 빠른 시일 내에 3천개 매장, 7천300명 뷰티 어드바이저 동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