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관련 주가 반등 희소식

중국 사드보복 제재 완화 기대감↑

[bsa_pro_ad_space id=4]

ddd

ddddd

화장품을 비롯한 사드 관련 주가가 급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소식과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중국과 관계 개선 발언이 중국의 사드보복 제재 완화에 대한 기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월 사드배치 검토 발표 이후 KOSPI대비 50%p 이상 빠졌던 중국내수테마지수(FN가이드 기준)는 7거래일만에 6.4%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중국의 사드보복 피해산업으로 볼 수 있는 화장품, 레저·엔터, 유통, 음식료, 자동차 등의 분기별 영업이익 전년대비 변화율을 보면 2/4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방문 중국 관광객 수, 면세점 외국인 매출액도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중국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대화가 이어지고 있고 중국도 정부차원에서 사드관련 이슈에 직접적인 제재에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dddddddd

ddddddddddddd

대신증권 이경민 연구원은 “중국의 사드보복 완화 조치가 실제로 현실화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사드배치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더 커지지 않을 전망”이라며 “올 하반기나 18년에 들어서면 코스맥스, 아모레퍼시픽 등 사드관련 대형주의 실적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