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1조3100억에 CJ헬스케어 인수

[bsa_pro_ad_space id=4]

제약부문 매출 1조원까지 기대…화장품·건기식과 시너지 창출

한국콜마가 1조3천100억 원에 CJ헬스케어를 인수, 제약부문 연매출 1조원을 넘보게 됐다. 사진은 한국콜마 생산공장 전경.

글로벌 화장품 ODM(제조업자개발생산) 전문기업이자 국내 CMO(의약품위탁생산) 1위 기업 한국콜마가 CJ그룹 제약사 CJ헬스케어 인수전의 최종 승자가 됐다. 인수가는 1조3천100억 원이다.

지난해 말 인수합병(M&A) 시장의 ‘최대어’로 평가받았던 CJ헬스케어의 적격 인수 최종후보(쇼트리스트)에 사모펀드(PEF)인 칼라일·CVC캐피탈·한앤컴퍼니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던 한국콜마는 이번 인수전을 성사시킴으로써 제약부문 매출이 단순 계산 만으로도 7천억 원대, 최대 1조 원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코스모닝닷컴 12월 26일자·코스모닝 제 69호(2018년 1월 8일자) 5면 참조>

양사 시너지 창출 통한 국내 톱5 제약사로 도약                       한국콜마는 지난 20일 이사회를 열고 CJ헬스케어와의 인수 계약 안건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콜마 측은 이번 인수로 제약 부문 생산·개발 역량과 CJ헬스케어의 신약 개발 역량·영업 인프라가 융합돼 세계 유수의 제약회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지난해 한국콜마 제약사업 부문 매출은 2천억 원대로 5천억 원대의 CJ헬스케어 인수와 동시에 연매출 7천억 원대 제약회사로 도약하게 됐으며 앞으로 양사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통해 매출 1조 원 달성까지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콜마는 그 동안 창업주 윤동한 회장의 경영 방침에 따라 제약·화장품·건강기능식품 등 각 부문별 ‘융합기술’을 강조해 왔다.

특히 고형제·연고크림제·내외용액제 등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최다 제네릭 의약품 허가를 보유하고 있어 CJ헬스케어가 보유하고 있는 수액·개량신약·H&B 분야의 강점이 결합되면 경쟁력있는 라인업을 완성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화장품 글로벌 ODM기업으로서의 기술력을 더해 더마톨로지·코스메슈티컬 영역에 있어서도 경쟁력있는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콜마는 CJ헬스케어 인수를 통해 제약사업을 강화하고 오는 2022년까지 신약 개발 중심의 국내 톱5 제약사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나아가 향후 10년 이내에 신약 개발을 통한 글로벌 브랜드 제약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R&D 부문의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 최대 수준 생산능력 확보…글로벌 경쟁력 강화                 생산 역량 측면에서는 CJ헬스케어 생산 공장 3곳 외에 한국콜마의 생산 공장 2 곳(세종·제천 공장)의 설비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경우, 국내 제약업계 내 최대 수준의 생산 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한국콜마의 CMO사업에 CJ헬스케어의 전문의약품과 H&B사업이 융합되면 명실공히 종합 제약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인수 성공으로 화장품·제약·건강기능식품 등 세 영역을 균형있게 갖추게 되었으며 이 같은 플랫폼은 세계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로 한국콜마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콜마는 화장품사업을 통한 지속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CJ헬스케어의 플랫폼을 통해 CMO사업을 보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매출 증대뿐만 아니라 수익성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콜마와 CJ헬스케어 양사는 단기간의 실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안정적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독자적인 책임 경영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며 CJ헬스케어의 임직원 등에 대한 별도의 인위적 조정 대신 제약업 관련 풍부한 경력과 심도 있는 이해도를 보유한 전문 경영인이 조직의 결집된 능력을 최대한 발현할 수 있도록 충분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