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가지 금지원료 함유 35품목 판매중단·회수

[bsa_pro_ad_space id=4]

식약처, 원료목록 점검 결과 발표…일본 제품 23품목으로 최다

식약처가 지난해 생산·수입실적이 보고된 화장품 원료목록 점검 결과 13가지 사용금지 원료를 확인한 35품목에 대해 판매중단과 회수조치를 취했다. 사진은 수입량이 많았던 해당 제품들.

지난해 생산·수입실적이 보고된 화장품 원료목록 점검 결과 ‘6-아미노카프로익 애씨드’ 등 13가지의 사용금지 원료를 함유한 것으로 확인한 20곳의 35개 제품에 대한 판매중단과 회수 조치가 이뤄진다. 이들 제품들은 일본을 포함한 7국가에서 전량 수입한 것들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http://www.mfds.go.kr)는 “이번 점검 과정에서 사용금지 원료를 함유한 것으로 밝혀진 이들 제품들은 일본·프랑스·독일·미국·스웨덴·영국·이탈리아 등 7국가로부터 전량 수입한 제품들로서 현재 해당 국가에서는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우리나라 화장품 안전기준에는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판매중단과 회수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이번 원료목록 점검에서 가장 많은 품목에 함유된 사용금지 원료는 ‘6-아미노카프로익 애씨드’로 모두 12품목에 함유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클로로아세타마이드’는 5품목에, ‘카탈라이제’는 4품목에 함유된 금지 성분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에 수입한 경우가 12곳의 23품목으로 가장 많았다. △ 프랑스가 2곳 5품목 △ 독일 2곳 2품목 △ 영국 1곳 2품목 △ 그리고 미국과 스웨덴, 이탈리아가 각각 1곳 1품목이었다.

화장품 안전기준을 위반한 이들 제조판매업자에게는 전 제품 판매업무정지 3개월 등의 행정처분 조치가 취해질 예정이다.

식약처는 “화장품 제조판매업자에게 해당 제품을 회수토록 조치할 예정”이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화장품 제조판매업자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원료목록 점검결과 판매중단·회수 제품        <단위: 개, 기간: 2015. 6. 1~2018. 5. 31>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