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vs 롯데 vs 이마트 뷰티 편집매장 3파전

[bsa_pro_ad_space id=4]

6월 말 뷰티인보우·라코·삐에로쑈핑 오픈

현대·롯데·이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가 뷰티 편집매장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이들 대기업은 유통업계에서 구축해온 조직력과 자금, 경영 노하우를 무기로 뷰티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6월 22일 무역센터점에 뷰티인보우를 오픈했다. 롯데백화점은 6월 27일 서울 소공동 영플라자 1층에 라코를, 이마트는 서울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삐에로쑈핑을 선보였다.

이들 매장은 앳뷰티, 라코스메띠끄, 부츠 등 기존에 운영해온 1세대 편집숍을 진일보시킨 버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팔리는 물건’을 잘 고르는 유통 전문가가 브랜드 선정에 직접 참여하고, 트렌드를 꿰뚫는 마케터가 소비자 중심형 매장특색을 강화했다.

△ 백화점 바이어 선정 제품 △ 뷰티 크리에이터가 고른 제품 △ SNS 인기 아이템 △ 국내 미유통 해외제품 △ 유명 직구템 등 희소성 있는 브랜드로 매장 콘셉트를 차별화한 것.

뷰티 브랜드 외 여성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함께 제안한 것도 공통점으로 꼽혔다.

브랜드 구성과 매장 특성에서 백화점·H&B스토어·브랜드숍 등과 색깔을 달리한 뷰티 편집매장이 원스톱 쇼핑 문화공간으로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뷰티인보우’-프리미엄 제품 1:1 상담 판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5층에 자리잡은 ‘뷰티인보우’

뷰티인보우(BEAUTY IN BOW)는 지난 6월 22일 서울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99m² 규모로 오픈했다. ‘BOW’는 ‘balance of woman’을 뜻한다.

△ 파우더룸 △ 리빙룸 △ 드레스룸으로 구성. 파우더룸에서 화장품과 뷰티 디바이스, 헤어 제품 등을 판다. SNS에서 입소문난 아이템이나 백화점 미입점 브랜드를 카운슬링을 통해 역매한다.

△ 오스트리아 클렌징 퍼프 ‘크룬’ △ 미국 세포라에서 인정받은 K뷰티 브랜드 ‘메이쿱’ △ 영국 헤롯백화점에 입점한 ‘샹프리’ △ 핸디형 뷰티디바이스 ‘터치이펙트’ ‘웨이스킨’ 등을 백화점업계 최초로 선보였다는 설명.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뷰티인보우는 3개점을 운영 중인 앳뷰티와 차별화해 3040대 여성 고객의 내·외면을 가꾸는 프리미엄급 제품을 공급한다”며 “올 하반기 천호점·판교점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라코’-‘크리에이터스 존’·스튜디오 강화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영플라자에 문 연 ‘라코’는 기존 ‘라 코스메띠끄’를 젊고 새롭게 변화시킨 매장이다.

롯데백화점 라코(LACO)는 백화점형 뷰티 편집숍을 차별화 카드로 내밀었다. 롯데백화점 바이어와 유명 뷰티 크리에이터 등이 고른 국내외 뷰티 브랜드 60여개가 입점했다.

미디어기업 트레져헌터와 함께 만든 ‘크리에이터스 존’(Creators’ Zone)을 매장 전면에 배치했다. ‘컬러풀 스튜디오’와 영상 촬영장 등 젊은 고객을 위한 체험공간도 마련했다.

메이크업 브랜드는 △ 에스티로더 △ 크리니크 △ 메이크업포에버 △ 베네피트 △ 시세이도 △ RMK △ 포니이펙트 △ 문샷 등이 입점했다.

스킨케어는 △ 숨37° △ 빌리프 △ 꼬달리 △ 닥터자르트 △ 필로소피 △ 헉슬리 △ 파파레서피 △ 휘게 등을 판매한다.

이어 보디케어 브랜드 록시땅·더바디샵·레피소드‧데메테르 등과 네일 브랜드 네일스네일·호메이·아바마트 등으로 고객을 맞는다.

이마트 삐에로쑈핑’-‘&크레이지뷰티잡화점

이마트 삐에로쑈핑. 매장 직원이 ‘저도 그게 어딨는지 모릅니다’가 써진 옷을 입고 물건을 진열하고 있다.

이마트 삐에로쑈핑은 ‘요지경 만물상’을 표방한 매장답게 뷰티를 비롯한 갖가지 잡화를 모아 놨다. ‘펀&크레이지’를 콘셉트로 B급 감성과 키치 요소를 결합한 점이 특징.

지하 1‧2층에 걸쳐 △ 화장품 △ 헬스케어 △ 슈즈&패션잡화 △ 주방용품 △ 애견용품 △ 식품 등을 진열했다.

뷰티 카테고리는 지하1층 매장에 집중 배치했으며, 스킨케어‧메이크업‧헤어케어‧마스크팩 등 카테고리별로 매대를 구성했다. 저가에서 고가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섞어 팔며, SK-II‧크리니크 등 백화점급 브랜드도 할인 판매한다.

삐에로쑈핑은 △ 무조건 싸야 한다 △ 온갖 것을 다 모았다 △ 다른 데 없는 기발한 물건들 등을 매장 3대 포인트로 소개하고 있다. 싸고 좋은 제품을 발 빠르게 가져다 파는 만물상이라는 설명. 심지어 ‘이마트보다 더 싼 가격을 추구한다’고 주장한다. 직수입 구조와 저비용 운영을 기반으로 최저 가격을 실현하겠다는 전략이다.

뷰티 브랜드가 많은 것은 장점이자 단점으로 작용한다. 사고 싶은 물건을 찾아서 사기는 힘든 구조다. 실제 매장 직원들은 “저도 그게 어딨는지 모릅니다”가 등판에 써진 유니폼을 입고 고객을 안내한다.

소비자 모으기 성공매장 유지가 관건

이들 뷰티 편집매장은 일단 소비자 눈을 붙드는 데는 성공했다는 평가다.

자본력을 등에 업은 대기업이 조직화된 마케팅력을 기반으로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기 때문. 셀렉트숍의 핵심인 브랜드 바잉력에 마케팅력을 결합한 이들 매장이 새로운 뷰티시장 유통 형태로 자리매김할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화장품 유통 관계자는 “편집매장은 대부분 매출에 대한 수수료를 취하는 특정 매입이 아닌, 마진을 취하는 직매입 형태로 운영된다”며 “저성장 기조로 돌아선 백화점·유통회사가 수수료 중심 수익구조를 깨고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 편집매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백화점 전체 매출 가운데 편집매장 매출은 한자릿수 비중을 차지하는 데 그친다”며 “매출 부진에 따른 폐점율도 높아 얼마나 오래 제 색깔을 내며 유지하는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