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팜, 포브스 ‘아시아 200대 중소기업’ 선정

[bsa_pro_ad_space id=4]

국내 27개 기업 중 화장품회사는 유일

네오팜(대표 이대열)이 지난 7월 25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8년 ‘아시아 200대 중소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 200개 기업 가운데 화장품‧퍼스널케어 관련 기업은 총 3개사가 선정됐다. 국내 화장품 기업으로는 네오팜이 유일하다.

포브스는 매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연 매출 10억 달러 미만 중소기업 가운데 수익성‧성장성‧시장가치 등이 우수한 중소기업 200곳을 발표한다.

네오팜은 건강한 피부지질 구조를 유사하게 재현한 국제 특허 피부장벽 기술 MLE®를 보유했다. MLE® (Multi Lamellar Emulsion) 기술은 국내뿐 아니라 미국‧일본 등에서 국제 특허로 보호받고 있다. 네오팜 스킨케어 제품은 MLE®​​ 기술을 바탕으로 제조한다.

주요 브랜드는 △ 민감피부 전문 스킨케어 ‘아토팜(ATOPALM)’ △ 피부장벽 전문 더모코스메틱 ‘리얼베리어(Real Barrier)’ △ 생활보습 보디용 ‘더마비(Derma:B)’ △ 메디컬 ‘제로이드(ZEROID)’ 등이다.

이 가운데 아토팜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주관하는 ‘한국산업의 브랜드 파워(K-BPI)’ 민감성 스킨케어 부문에서 12년 연속 1위에 뽑힌 바 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