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 ‘앞으로 100년’ 향해 달린다

[bsa_pro_ad_space id=4]

팀 혁신·리딩 테크놀로지·고객행복 3대 경영방침 제시

코리아나화장품이 새해 시무식을 갖고 ‘앞으로 100년’을 경영지표로 설정, R&D역량 강화와 글로벌 사업 활성화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신년사를 통해 올해 경영방침을 밝히고 있는 유학수 대표.

(주)코리아나화장품(대표이사 유학수)이 광교사옥 본사에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시무식을 갖고 새로운 경영지표와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앞으로 100년’이라는 새해 경영지표 아래 △ 팀 혁신경영 △ 리딩 테크놀로지 △ 고객 행복 경영 등을 3대 경영방침으로 설정해 R&D 부문의 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 활성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유학수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지난 2018년은 코리아나의 온라인 마케팅 활성화와 중국 현지 법인 코리아나천진유한공사의 흑자경영으로 내실 있는 성장을 이끌어 내는 등 앞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준 희망적인 한 해였다”라고 평가하고 “새해에는 진취적인 팀 혁신경영과 함께 견고한 R&D 역량의 강화와 정도경영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는 코리아나화장품을 만들어가자”고 역설했다.

이날 시무식에서는 제 2회 송파기술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했다. 지난 한 해 코리아나화장품의 기술력 발전에 힘쓴 연구원 4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특히 송파기술최우수상은 미래과학연구소 이춘몽 연구원이 피부의 주름·미백·보습에 관여하는 ‘miRNA 조절 메커니즘’을 규명, 베스트셀러 라비다 파워셀 에센스 에스의 핵심 성분 ‘시그날로좀™’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