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라, 10월 24일 오픈…로드숍 변혁 신호탄!

[bsa_pro_ad_space id=4]

파르나스몰에 165평 규모…2022년까지 13곳까지 확대 계획

세포라의 첫 매장이 오는 10월 24일, 165평 규모로 서울 파르나스몰(강남구 삼성동 소재)에 오픈한다. 사진은 중국 상하이에 있는 세포라 플래그십스토어 전경.

세포라의 첫 매장이 오는 10월 24일, 165평 규모로 오픈한다.

세포라코리아(대표이사 김동주)는 오늘(15일) “오는 10월 24일 서울 파르나스몰(강남구 삼성동 소재)에 한국의 첫 매장을 연다”고 공식 발표했다.

세포라코리아는 이와 관련 “최근 멀티 브랜드 유통 채널에 대해 높아진 소비자 관심을 반영, 한국 시장 진출을 결정했다”고 배경을 밝히고 “세포라 한국 1호 매장 오픈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해외 뷰티 브랜드를 소개하는 동시에 전 세계의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는 한국 뷰티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벤자민 뷔쇼 세포라아시아 사장은 “세계의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는 한국 시장에 세포라의 첫 번째 매장을 열게 돼 매우 설레고 기쁘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가장 역동적인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힌다. 세포라가 단순한 화장품 유통 채널의 한 형태라는 사실을 넘어 전 세계 뷰티 트렌드가 교류하는 통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프레스티지·디지털 매장·옴니채널 표방                              세포라코리아는 첫 매장 오픈과 함께 △ 프레스티지 제품 라인업 △ 디지털 기술로 구현한 혁신적인 매장 경험 제공 △ 온-오프라인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옴니 채널 구현을 통한 완전히 새로운 ‘뷰티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전략이다. 고객의 피부에 최적화한 제품을 찾을 수 있도록 뷰티 어드바이저가 모든 브랜드를 아우르는 뷰티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

특히 제품 구성에 있어서 세포라 독점 브랜드부터 세포라 자체 브랜드(PB) ‘세포라 컬렉션’까지, 스킨케어·메이크업·향수·보디·헤어를 포함한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을 한 곳에서 선보임으로써 국내 고객에게 더욱 폭넓고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K-뷰티 브랜드 발굴·지원 플랫폼 수행                              동시에 세포라코리아는 국내 뷰티 브랜드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플랫폼의 역할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현재 34국가에 진출해 있는 세포라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잠재력 있는 한국 뷰티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돕는 동시에 K-뷰티 트렌드를 전파에 적극 나섬으로써 브랜드와의 동반 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세포라의 1호 매장이 165평(547㎡) 규모로 자리잡을 파르나스몰은 트렌디한 패션과 문화,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프리미엄 쇼핑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다양한 뷰티·패션 브랜드가 입점해 있고 높은 유동 인구수와 편리한 교통을 갖춰 세포라가 지향하는 핵심 타깃 20~30대 고객이 세포라의 제품과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를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세포라코리아 측은 첫 매장 오픈에 이어 내년까지 서울에 온라인 몰을 포함한 6곳의 매장을, 그리고 2022년까지 13곳의 매장을 오픈해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겠다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김동주 세포라코리아 대표는 “세포라는 한국의 고객들에게 차별화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함께 하는 브랜드의 성장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한국 화장품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시장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포라의 한국 진출이 갖는 의미와 전망                                시판 로드숍 채널, 특히 원-브랜드 숍의 부진이 지속되고 새로운 반등의 기회를 찾기 어려운 현 시점에서 세포라의 국내 진출은 이후의 성공여부를 차치하더라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미 지난해 6월부터 감지된 세포라의 한국 진출은 당초 예상보다 그 폭과 움직임이 크지고 빨라지는 바람에 국내 화장품 유통가에서는 초미의 관심사가 되기에 충분했다.

H&B스토어의 성장에 따른 기존 브랜드숍의 침체가 눈에 띄게 이어지는 가운데 세계 최대의 뷰티 멀티 브랜드 숍이 한국 시장에 진출을 공식화함으로써 이에 대한 유통가의 분석도 각각이다.

일단 긍정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는 이들의 평가는 “침체 국면의 로드숍 채널에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있다. 오프라인 매장의 전 세계적인 고전 속에서도 세포라는 그 브랜드 자체가 가진 파괴력과 영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바람몰이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물론 향후 2022년까지 13곳의 매장을 오픈하겠다는 계획이 그대로 실현될 수 있을는지, 또는 그 정도 수준의 매장으로 전체 로드숍 채널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부호를 달지 않을 수는 없지만 분명 신선한 변화의 움직임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설득력이 있다.

부정적인 시각으로는 한국이 가진 독특한 유통 현실과 특성을 세포라가 극복할 수 있을 것인가라는 부분이다. 중국에는 이미 2005년에 진출했고 다른 동남아 시장에도 이미 매장을 운영하고 있음에도 지금까지 한국에 진출하지 않은 것은(일부에서는 ‘진출하지 못한 것’이라고 까지 평가절하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 만큼 한국시장에서의 위험요소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반증하고 있다는 것.

주사위는 던져졌다. 언제가 될 것이냐가 관건이었지만 10월 24일로 정해졌고 의례에 불과한 매장 운영 계획은 보도자료를 통해 두루뭉술하게 나왔을 뿐이다.

세포라의 진출로 국내 H&B스토어와 브랜드숍으로 양분된 로드숍 채널의 지형이 어떠한 방향으로 변화의 흐름을 타게 될 것인지가 관건으로 남게 됐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