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신뢰바탕 둔 명품 페스티벌 만들 것”

쟈니리 ‘2016 제4회 월드뷰티페스티벌’ 조직위원장

[bsa_pro_ad_space id=4]
ㅈ
쟈니리 ‘2016 제4회 월드뷰티페스티벌’ 조직위원장·한국미용건강총연합회중앙회 회장

‘2016 제4회 월드뷰티페스티벌’이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최된다. 대회를 한달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마무리 작업에 여념이 없는 한국미용건강총연합회중앙회 이사장 겸 대회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쟈니리 위원장을 만났다.

3회연속 열린 부산을 벗어나 처음으로 서울에서 개최되는 이번 ‘월드뷰티페스티벌’은 ‘2016 한·중 국제무역박람회’와 동시개최되면서 중국의 100여개 유망기업을 비롯한 많은 바이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3일동안 치러지는 대회에서는 다양한 콘테스트와 BTB·BTC 상담회, 뷰티·화장품·의료 세미나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다년간 다양한 미용국제대회 조직위원장과 대회장을 맡은 경험을 인정받아 2015년 부산국제광고제의 일환으로 한중뷰티엑스포에서 전시박람회와 미용경연대회를 연 것이 월드뷰티페스티벌의 시작점이었습니다. 이번에 함께 개최하게 된 박람회 역시 국내 ‘중소기업청’에 해당하는 ‘중국중소기업권익보호중심’의 후원을 받아 세계 최대의 소비시장인 중국과의 교류를 통해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양국의 교류를 증진시킬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중국 바이어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한국 미용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기가 될 것입니다.”

쟈니리 위원장은 이번 페스티벌을 열수 있게 된 근본적인 이유인 국내 미용기술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국인들의 손기술과 디자인 우수성은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수준입니다. 국내 미용은 네일, 속눈썹, 반영구의 순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일본과 중국에서도 협회와 교류를 통해 국내 우수한 기술력을 배워 전파하고 있는 양상입니다.”

쟈니리 위원장은 미용분야에서 체계적인 제도의 필요성를 역설했다. ‘한국미용건강총연합회중앙회’에서는 교육, 프로모션(대회), 개발 및 연구등의 사업을 체계적으로 조직해 나가고 있다. “무슨 사업이든 교육이 기반이 되야합니다. 이를 위해선 국가적 차원의 자격제도가 필요합니다. 중국 등에서 국내 미용기술로 벌어들일 수 있는 외화가 상당한데도 체계적인 제도가 없어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음지로 숨어든 미용산업을 양성화시키면 해결될 문제입니다. 물론 철저한 검증이 선행돼야 합니다. 많은 논란거리가 있지만 이는 협회차원에서 자격제도를 통해 관리하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봅니다.”

대회는 국가차원의 기술교류인 동시에 우수한 한국의 미용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장인 셈. 이런 까닭에 각종 뷰티대회가 난립하고 있는 실정이다. 쟈니리 위원장이 가장 힘주어 목소리를 높인 것도 이 문제였다.

“공신력없고 검증안된 대회는 제살 깍아먹기에 불과합니다. 경험 부족에서 온 준비 미흡은 대회의 질뿐만 아니라 한국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나눠주기식 상 남발로 인해 제자와 같은 상을 받은 스승의 일화는 부끄러운 국내 미용대회의 현주소라 할 수 있습니다. ‘월드뷰티페스티벌’은 공정·신뢰를 자양분삼아 내실있는 명품대회를 만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내년 5회부터는 봄과 가을에 각각 부산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입니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