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8 (일)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2.8℃
  • 흐림서울 11.6℃
  • 흐림대전 11.9℃
  • 흐림대구 11.0℃
  • 흐림울산 10.0℃
  • 구름많음광주 10.5℃
  • 구름많음부산 10.8℃
  • 흐림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3.0℃
  • 흐림강화 11.3℃
  • 흐림보은 9.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토종 팥잎, 미백‧항산화 효과 풍부

농촌진흥청 토종 팥 유전자원 223종 종자와 잎 분석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업유전자원센터가 보유한 한국 토종 팥 유전자원 223종의 종자와 잎을 분석한 결과, 팥잎에 미백‧항산화‧당뇨 억제 등에 효과가 있는 성분이 풍부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시아에서 주로 생산되는 팥은 비타민 B₁ 등 영양분이 많이 들어 있어 최근 기능성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팥잎은 조선시대 식이요법 의학서 ‘식료찬요(食療纂要)’에서 소갈(당뇨)에 주로 처방됐다.

이번 연구는 기존에 기능성 물질로 알려진 이소플라본 계열 물질 가운데 하나인 제니스테인(genistein) 함량과 항당뇨, 미백 효과에 대해 비교 평가한 것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팥잎이 멜라닌을 생성하는 타이로시나아제(Tyrosinase)를 억제하는 능력이 종자보다 약 4.2배 높아 미백 효과도 더 나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이당류를 분해하는 알파 글루코시다제(α-glucosidase)를 억제하는 항당뇨 능력은 팥잎이 종자보다 2.3배 높았다. 이소플라본 중 항암, 항산화, 골다공증 억제 활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된 제니스테인의 경우, 종자에는 14.7㎍/100g, 잎에는 195.2㎍/100g이 들어 있어 약 27배 많았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유전자원센터 이정로 박사는 “우리나라의 토종 팥잎의 생리활성 관련 연구 결과는 농업 부산물 활용을 통한 식의약소재 개발 등 바이오산업에서 주요 기반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