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18.7℃
  • 서울 25.6℃
  • 대전 21.9℃
  • 대구 21.0℃
  • 울산 21.2℃
  • 광주 20.4℃
  • 부산 21.6℃
  • 흐림고창 20.8℃
  • 제주 21.6℃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코스메카, 中 세 번째 공장 가동

저장성 핑후공장 허가취득…연 1억5000만 개 생산 돌입

 

화장품 연구개발·제조생산 전문기업 코스메카코리아(대표 조임래·박은희)의 코스메카차이나 저장성 핑후공장이 이달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코스메카차이나는 지난달 28일 CFDA(중국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로부터 저장성 핑후공장의 화장품 생산허가를 취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지난 2013년 장쑤성 쑤저우법인을 설립, 중국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어 2016년 광저우 포산에 두 번째 법인을 설립했다. 핑후공장은 코스메카코리아의 세 번째 법인 코스메카차이나의 생산시설로 코스닥 상장을 통해 공모한 자금을 투자해 신축했다.

 

연 1억5천만 개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핑후공장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현지 고객사의 주문량을 소화할 수 있는 대량 생산 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고객의 요구 조건에 맞춰 빠르게 전환할 수 있는 유연한 생산 공정과 라인을 완비해 생산 안정화는 물론 품질 경쟁력도 확보했다.

 

중국 고객사가 대다수 분포한 상하이와 주요 온라인 기업이 모여있는 항저우로부터 각각 1시간 거리에 위치해 납기 대응에 유리한 지리적 이점도 큰 장점으로 꼽힌다.

 

중국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박선기 부사장은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생산 경쟁력은 물론 R&D 역량 강화에도 주력했다”며 “최첨단 연구기자재를 확보하고 경력이 풍부한 전문 연구 인력을 채용하는 등 히트 상품 개발에 최적화한 연구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박 부사장은 “최근 중국 유통망의 큰손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온라인과 웨이상 고객의 주문이 증가하고 있어 하반기 중국법인 실적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내용물 개발부터 부자재 디자인·생산까지 단시간 내에 완성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빠른 시일 내에 영업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스메카코리아는 내년 중 미국법인 잉글우드랩의 생산능력을 현재보다 2배 확대할 방침이다. 잉글우드랩의 생산 증설이 완료되면 내년 코스메카코리아의 글로벌 생산능력은 올해보다 36%늘어난 7억5천만 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