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장품 원료 등록 플랫폼 운영방침 ‘원상복귀’

2023.11.03 15:56:21

복합원료 등록 불가 방침 철회…이전 ‘복합원료 등록 가능’으로 재변경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이하 NMPA)이 지난 9월 4일을 기점으로 산하 기관 중국식약품검정연구원(이하 NIFDC)를 통해 기사용 화장품 원료 안전성 정보 등록 플랫폼(이하 플랫폼) 업데이트를 시행하고 ‘단일 조성 원료만 등록 가능’하도록 변경했던 방침을 철회했다.

 

해당 정책의 시행 당시에도 여러 측면에서 논란이 예상됐지만 시행 2개월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다시 이전의 운영방침으로 복귀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업계의 반응이다.

 

<코스모닝닷컴 10월 3일자 기사 ‘中 화장품 원료 등록 플랫폼 운영 규정 강화’ 참조  https://cosmorning.com/news/article.html?no=46524  >

 

 

글로벌 화장품 규제대응 컨설팅 기업 리이치24시코리아(주) 측은 “플랫폼 운영방침이 이번 재개정을 통해 지난 9월 이전으로 변경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히고 “이에 따라 이전과 같이 ‘복합원료’를 등록할 수 있는 상태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 회사 중국 업무 담당자는 이와 관련해 “지난 9월 개정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관련 당국의 별도 공지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현재 중국 NMPA 내부에서도 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월 플랫폼 운영 관련 기준의 개정 이후 복합원료의 등록이 불가능해지면서 국내외 화장품 업계에서는 큰 혼란에 직면했던 것이 사실이다.

 

중국 당국의 이러한 방침 개정 이후 국내외 주요 화장품 기업과 협회, 관련 컨설팅 기업을 포함한 전문가 단체는 중국 당국에 이에 대한 공식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해 손성민 리이치24시코리아(주)는 “지난 9월 식약처·화장품협회의 중국 NMPA 방문, 10월 NIFDC 담당자의 한국 방문 등을 통해 우리나라 기업들의 우려와 의견 전달이 일정 부분 효과를 발휘했고 이를 중국 NMPA 측이 수용하는 데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와 함께 “중국 정부가 관련 업계의 의견과 제안에 대해 이렇게 빠른 수용을 한 경우는 지극히 이례적인 상황으로 받아들이며 앞으로 더 지켜볼 필요는 분명하지만 의미있는 변화 중 하나라고 평가할 수 있다”도 덧붙였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