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4.4℃
  • 흐림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6.0℃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3℃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베트남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만들다

KTR, 베트남 현지서 수출 기술상담회 개최
국내기업 10개사와 베트남 100여개 기업 연계

 

대한민국의 중소기업들이 베트남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만들었다. 베트남 현지에서 첫 번째 기술상담회를 성공적으로 진행한데 이어 화장품과 뷰티케어 관련 두 번째 기술상담회도 개최될 예정이다.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원장 권오정)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기정원)과 공동으로 4일과 6일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에서 양국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상담회를 개최했다.

 

기술상담회는 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을 돕고, 베트남 기업과의 기술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으며, 국내기업 10개사와 베트남 1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참여 국내기업은 ‘2019년 융복합기술교류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됐으며, 자체 기술력을 보유해 해외 기술교류가 가능한 기업 중 베트남 시장 진출 및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들로 구성됐다.

 

이번 기술상담회는 한-베 기업간 기술교류 뿐 아니라 비즈니스 매칭·계약 체결·판로 개척까지 기업활동 전주기에서 상호 협력할 수 있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상담회를 통해 30여건의 기술 이전 및 수출의향계약이 체결됐으며, 특히 (주)엠케어코리아와 베트남의 (주)헝탄(HUNGTHANH)은 기술 이전과 공장 설립, 그리고 현지 생산 추진 등 약 30만불의 계약을 맺기도 했다.

 

또 KTR 베트남 지사는 양국 의료기기 시장 동향과 인증제도 교육 등을 진행했고, 베트남 재무부에서도 나와 현지 세무제도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이밖에 하나은행은 베트남 진출 기업을 위한 금융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현지 제도 소개와 전문가 상담을 함께 제공, 양국 교류를 희망하는 기업이 필요한 정보를 전달했다.

 

 

KTR과 기정원은 올해 2회의 기술상담회를 진행한다. 다음 상담회는 이달 24일(하노이)과 26일(호치민)에서 개최된다. 두 번째 상담회에도 화장품과 뷰티케어 관련 국내 중소기업 10개사와 100여곳의 베트남 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다.

 

KTR은 지난 2016년에 베트남 하노이에 지원을 개설하고 베트남 표준계량품질총국(STAMEQ) 본사에 한-베 기술혁신센터를 설립하는 등 베트남 현지에서 동남아 수출 기업 지원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KTR 베트남 지원은 아세안 지역의 기술규제 등 비관세장벽 극복, 시험인증 및 인허가, 기술컨설팅 등 수출 지원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KTR 강창민 글로벌본부장은 “베트남은 우리나라 제 4의 교역국인데다가 무역규모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주요 시장”이라며 “특히 지난해 양국 정상회담 이후 2020년까지 교역액 1000억 달러 달성을 위한 사업들이 진행 중인 만큼, KTR은 우리기업의 베트남 수출 확대를 위한 지원활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