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4℃
  • 흐림강릉 15.9℃
  • 흐림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17.1℃
  • 흐림대구 17.2℃
  • 울산 17.5℃
  • 흐림광주 19.7℃
  • 부산 17.4℃
  • 흐림고창 18.4℃
  • 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18.3℃
  • 흐림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해외

불가리아 시장 진출을 위한 K-뷰티 마케팅 전략은?

활발한 SNS 마케팅, 약국 유통망 활용을 통한 마케팅 진출 전략 수립 필요

 

<KOTRA 불가리아 소피아무역관 리포트>

발칸 반도의 남동부에 위치하고 있는 불가리아는 지정학적 요소에 의해 동유럽 진출 통로로 많이 활용이 되고 있다. 기존의 루트와 다르게 새로운 유럽 진출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불가리아는 화장품 수요도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한국의 화장품 수출에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불가리아 화장품 시장으로 진출을 하기 위해서는 K-뷰티의 마케팅 전략을 어떻게 세워야 할까?

 

먼저 불가리아의 화장품 시장을 살펴보자. 2018년 불가리아 화장품 시장규모는 약 444억 유로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 간 평균 3.72%의 지속적인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같은 기간 유럽 전체 화장품 시장의 평균 성장율보다 1.2% 더 높은 수준이다. 이 기간 유럽전체 화장품 시장은 2.52% 증가했다.

 

불가리아 전체 화장품 시장규모

<단위: 백만 유로, %>

 

품목별로 시장 규모를 살펴보면 2018년 제품 분야별 최다 판매 품목은 차례대로 헤어케어·스킨케어·향수 순으로 나타났다.

 

헤어케어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3.6% 증가한 약 8억4875만 유로로, 그 중 샴푸와 염색이 최다 판매 제품이었다.

 

스킨케어 최다 판매 제품은 페이셜 케어와 보습·관리 제품으로,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6.5% 증가한 8억783만 유로를 기록했다.

 

향수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5.3% 증가한 6억2383만 유로인 것으로 조사됐다.

 

불가리아 화장품 품목별 시장 성장률 규모

<단위: 백만 유로, %>

 

불가리아 화장품 트렌드는?

불가리아의 화장품 시장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한국산 화장품의 인기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Euromonitor International은 ‘Skin care in Bulgaria’를 통해 불가리아 내 한국산 천연화장품과 마스크팩에 대한 인기가 높으며 그 중, 한국산 브랜드인 MISSHA, SkinWatchers, Chamos, Holika holika 등이 유명하다고 분석했다.

 

실제 불가리아의 대한국 수입은 2018년 약 54만 유로로, 최근 4년간 86% 상승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불가리아로 화장품을 수출한 국가 중 17위를 달성하며 15년 대비 10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가리아의 최근 4년간 대한국 화장품 수입동향(HS Code 330499)

<단위: 유로>

 

그리고 Statista의 조사에 따르면 불가리아 온라인 시장과 같은 디지털 유통망을 이용한 화장품 구매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서술했다. 불가리아 화장품 온라인 구매 비율은 2017년에 5.8%를 기록했고 2018년에는 6.2%로 증가했으며 2019년에도 6.7%(추정치)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는 SNS 마케팅과 글로벌 트렌드에 민감한 디지털 세대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되며, 현지 유명 온라인 시장으로 ‘Care to Beauty’, ‘Cosmetics bulgaria’ 등이 있다.

 

불가리아 내 주요 온라인 시장

 

현재 불가리아는 건강과 웰니스가 트렌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산업 트렌드 조사 기관인 Passport는 불가리아에서 웰니스 제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일례로 Beiersdorf 브랜드의 도시 디톡스 제품의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Trade associations의 조사에 따르면, 외부 공해를 인지하는 불가리아인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웰니스 제품의 수요가 늘고 있다. 동기관의 조사 결과는 불가리아 웰니스 시장규모를 2018년 6억400만 유로로 추정했다.

 

불가리아 웰니스 시장규모는 2015년에 4억8100만 유로를 기록했고 2016년에는 5억1600만 유로로 증가했고 2017년에는 6억 유로로 늘어났으며 2018년에는 6억4백만 유로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웰니스 트렌드를 반영해 개발된 Beiersdorf사의 ‘도시 디톡스’ 제품

 

2019년 불가리아에서 판매되고 있는 주요 헤어·스킨·향수 제품 등 제품 품목과 가격 동향은 다음과 같다.

 

주요 헤어·스킨·향수 제품 및 가격 동향

 

한국산 화장품, 유럽시장 수출과 유통 방법은?

우리 기업이 한국산 화장품을 불가리아에 수출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현지 수입업체를 RP(Responsible Person)으로 지정하고, CPNP에 등록 해야한다.

 

RP는 CPNP 등록 업무의 책임자이며, 국산 화장품 수입에 관심 있는 현지 수입업체가 RP로 지정된다. 하나의 RP를 통한 화장품 등록 후, EU 28개 시장에 추가 비용 없이 동일하게 활용할 수 있다.

 

CPNP는 EU Cosmetic Products Notification Portal의 약자로, 온라인 화장품 알림 포탈을 의미한다. EU 화장품 규정은 이 사이트에 화장품 등록을 선행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RP 지정 및 CPNP 등록 절차

 

CPNP 등록 시 예상 소요 비용을 알아보겠다. 한국기업이 지정 RP를 통해 안전성평가, CPSR, PIF, 라벨 작업, CPNP 등록 시 소요되는 비용은 불가리아의 경우 품목 1개당 208~263 유로 수준이다.

 

통상 RP 역할수행에 대한 대행 수수료를 RP에게 연간 또는 월간 단위로 지불하게 된다. 세부비용은 국내업체와 불가리아 업체 간 협의를 통해 결정하면 된다.

 

불가리아 소피아무역관에서 CPNP 등록 경험을 보유한 불가리아 RP 대행업체 리스트의 제공이 가능하니 참고하면 된다.

 

화장품 등록 소요 비용

 

EU 화장품에 비해 고성능, 한국 화장품 경쟁력 뛰어나

불가리아 소피아무역관은 2019 K-Beauty Show에 참가 예정인 바이어 C사와 한국 화장품에 대한 간략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국 화장품에 대한 불가리아 소비자들의 인식에 대해 물어본 결과 “한국 화장품에 대한 인기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 화장품을 사용해 본 경험이 있는 소비자들은 타 EU 화장품에 대비 성능이 뛰어나다고 하며, 재구매 고객 비율이 매우 높은 편이다”고 전했다.

 

이어 인기 있는 한국 화장품에 대해서는 “브랜드로는 MISSHA, Skinwatchers, Benton, Neogen 등이 유명하며, 제품으로는 클렌징, BB 크림, 마스크팩이 등이 인기가 있다. 특히 클렌징 제품의 경우 EU 화장품 중 유사 대체품이 없어 한국 화장품 중 최다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고 말했다.

 

더불어 “상대적 작은 현지 화장품 시장 규모에 비해, 한국기업이 제시하는 MOQ, FOB, 소비자 가격이 높은 편이다. CPNP 대행 등록 비용, 운반비용까지 합산하면 한국 화장품 수입 비용이 부담이 되는 경우가 있다. 참고로 신규 수출 브랜드의 경우 첫 MOQ는 50~100pcs 정도가 테스트용으로 적당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현지 화장품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SNS 마케팅, 온라인 시장과 같이 디지털 유통망을 활용하는 판매가 효과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Euromonitor International의 Skin care in Bulgaria 보고서에 따르면, SNS를 이용한 콘텐츠와 유명인사 마케팅이 2018년 불가리아 화장품 시장에서 효과적이라고 제시했다.

 

그리고 불가리아에 웰니스와 건강을 중요 시하는 트렌드가 부상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천연화장품·안티폴루션(antipollution) 제품 등의 시장을 겨냥하는 것도 하나의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Euromonitor International에 따르면, 2018년 약국 체인점에서의 화장품 판매량은 123억3753만 유로로 전체 화장품의 78.6%를 차지하고 있다. 약국 체인점이 광범위하게 발달돼 있는 불가리아 특성을 고려할 때, 국내기업이 불가리아 화장품 시장에 효과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방안으로 현지 약국을 활용해 진출하는 것을 고려해 볼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불가리아 소피아무역관에서는 매년 하반기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가장 큰 미용전시회인 Bulgaria Arena of Beauty와 연계해 K-Beauty Showcase라는 수출상담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유럽 시장진출에 관심 있는 기업들은 적극 지원바란다고 밝혔다. 건강과 뷰티제품 관련 분야의 전문 전시회인 Bulgaria Arena of Beauty는 매년 80여개 업체가 전시회에 참가하며 여기에서 뷰티 비즈니스 마케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전시회 세부 정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