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무역 확대 위한 협력 ‘시동’

[bsa_pro_ad_space id=4]

7일, VK생활건강 ‘한·중 비즈니스 파트너 협약식’ 개최

VK생활건강은 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중국 화장품 제조·유통회사 롱드림과 ‘한·중 비즈니스 파트너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드로 막힌 중국 수출 길, 민간 외교의 힘으로 뚫어라!”

거대 소비시장을 지닌 중국과 우수한 화장품 제조기술을 보유한 한국 간 무역 활성화를 위한 협업망이 구축됐다.

VK생활건강(대표 이연화)이 오늘(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중 비즈니스 파트너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 이연화 VK생활건강 대표 △ 류선장 란멍메이즈유한공사 회장 △ 이건위 롱드림 대표 △ 리웨이 중국백화상업협회 화장품국제분회 비서장 등 한·중 뷰티산업 관계자 110여명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이연화 VK생활건강 대표, 이건위 롱드림 대표

VK생활건강(대표 이연화)과 중국 화장품 제조·유통회사 롱드림(대표 이건위)은 화장품 연구개발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MOU를 맺었다. 양 사는 협약을 바탕으로 한국 화장품 중소기업과 중국 바이어 간 안정적인 판로를 개척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중국 산동 란멍메이즈유한공사(회장 류선장) 계열사인 롱드림은 중국 바이어 80여명에게 판권 수권서를 전달했다.

이연화 VK생활건강 대표는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며 “한국과 중국 간 화장품 무역을 활성화해 세계로 뻗어나가자”고 전했다. 이어 “롱드림과 손잡고 국내 중소 화장품 브랜드가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도록 홍보 및 판매 루트를 확대할 전략”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리웨이 중국백화상업협회 화장품국제분회 비서장은 “한국 화장품은 제품 업그레이드 주기가 빠르고 세련되며 가격이 저렴해 중국 젊은 층에게 인기”라며 “한국 기술력과 중국 유통망을 결합해 양국 뷰티산업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학재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한국 화장품은 품질력‧기술력을 무기로 전 세계 소비자에게 인정받고 있다”며 “한·중 뷰티인이 교류하는 이 행사가 한중 관계에 온기를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바이어 80여명은 9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 동안 △ 화장품 교육‧세미나 △ 인천 남동공단 IBC센터 방문 △ 서울 명동상권 및 주요 면세점 견학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print
[bsa_pro_ad_space id=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