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미술관,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MOU

2024.06.18 09:09:57

 

아모레퍼시픽미술관(관장 전승창)이 국내외 기관과 함께 조선왕실의 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한 활동을 전개한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지난 14일(금) 국립고궁박물관에서 △ 우리나라의 국립고궁박물관·경기도자박물관 △ 미국의 클리블랜드미술관·덴버미술관과 함께 ‘조선왕실유산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조선왕실 유산의 전시·연구·활용 등에 대해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진행한 사안이다.

 

주요 협약 내용은 △ 조선왕실 유산과 관련된 전시·교육·프로그램·연구의 상호 협력 △ 조선왕실 유산을 활용한 행사·출판·홍보 등의 공동 기획 △ 5개 기관 인적·물적 자원 교류와 협조 등이다.

 

이들 5개 기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3년간 조선왕실에 관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순차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각 기관에서 축적해 온 조선왕실의 문화유산과 관련한 콘텐츠와 연구 성과를 더 많은 국내외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프로젝트를 통해 조선왕실 유산의 역사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조선왕실을 주제로 한 △ 전시·강연·세미나 △ 현장 답사 △ 서적 출판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을 통해 우리 고유의 아름다운 문화를 알리고자 국내외에서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1년부터 미국 로스엔젤레스카운티미술관(LACMA)의 한국 현대미술 작품 구입을 후원한 것을 비롯해 2018년부터는 영국박물관이 소장한 한국회화유물 보존 처리 사업을 지원한 바 있다.

 

이외에도 우리 전통문화 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 미술관의 특별전과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의 프로그램 등을 후원하기도 했다.

 

허강우 기자 kwhuh@cosmorning.com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PC버전으로 보기

(주)케이비엠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방울내로 11길 23, 제202호(망원동, 두영빌딩) TEL : 02-338-8470 | FAX : 02-338-8471 | E-mail : kbm@cosmorning.com 발행일 : 2016.8.15 | 발행 · 편집인 : 김래수 | 등록번호 : 서울 다 50330 | 등록일자: 2016년 6월 22일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52337 | 인터넷신문 등록일자 : 2019년5월15일 사업자등록번호: 315-81-36409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강우 © 2016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코스모닝

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