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0.8℃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3.7℃
  • 흐림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2℃
  • 흐림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3.2℃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3.5℃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트레오닌의 장수·건강수명 증진’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식이 제한 장수’ 연구 바이탈뷰티 브랜드 적용키로

 

아모레퍼시픽이 ‘식이 제한’(Dietary Restriction)을 통한 장수 기전과 핵심 성분을 밝혀냈다. 아모레퍼시픽 R&I센터 김주원 박사와 성균관대학교 기초의학대학원 류동렬 교수 연구팀은 바이오 빅데이터와 분자생물학 연구 기술을 적용, 필수 아미노산 ‘트레오닌’의 건강 수명 증진 효능과 그 기전을 규명했다고 발표했다.

 

관련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실렸다.

(논문명: L-threonine promotes healthspan by expediting ferritin-dependent ferroptosis inhibition in C. elegans/2022.11.2 Online release)

 

최근 '간헐적 단식' 등으로 주목을 받은 식이 제한은 에너지 소비 효율을 높여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졌지만 이 과정에 어떠한 대사 물질이 관여하는지 등 심도 깊은 연구는 부족한 상황이었다.

 

김주원 박사와 류동렬 교수 연구팀은 식이 제한으로 특이하게 증가하는 대사 물질을 조사한 결과 체내에서 합성할 수 없는 필수 아미노산 트레오닌이 노화 속도를 크게 늦추고 장수를 촉진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인간과 65% 정도의 게놈 유사성을 공유하는 ‘예쁜 꼬마 선충’(C. elegans)에게 트레오닌을 투여힌 결과 트레오닌을 먹은 실험군은 대조군보다 15~18% 더 오래 생존한다는 사실을 밝히는데 성공했다. 실험군은 행동이 더 민첩하고 항산화 효소를 훨씬 더 많이 갖고 있으며 중성 지질 축적도 감소한 것.

 

관련해 김주원 박사는 “노화 관련 대사 물질을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하면 건강 수명을 증가시키고 신진대사를 효율성 높게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특정 아미노산이 노화 과정에서 하는 역할과 중요성을 제시하고 그 기전을 해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세포에서 특정 스트레스 반응 인자를 활성화하면 장수로 이어질 수 있고 특정 아미노산으로 이 반응을 활성화하면 세포 노화를 늦출 수 있다는 사실까지 확인함으로써 건강수명 증진에 작용하는 트레오닌의 과학 차원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도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는 트레오닌을 소재화하고 이를 바이탈뷰티 브랜드 제품에 적용해 출시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