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2.5℃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8℃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4.1℃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2.4℃
  • 구름조금보은 0.1℃
  • 맑음금산 0.9℃
  • 구름많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해외

中 서부 ‘95后‧SNS‧남성‧프리미엄’

코트라 중국 서부지역 화장품시장 분석

 

중국 서부 화장품시장을 이끄는 키워드는 △ 주우허우(95后‧1995년 이후 출생자) △ SNS △ 프리미엄 제품 인 것으로 나타났다.

 

핵심 소비 연령층이 주우허우로 변하면서 온라인 판매가 주 유통으로 자리잡았다. 온라인 리뷰가 중시되는 가운데 뷰티 크리에이터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주우허우를 타깃으로 한 제품을 개발하고 타오바오 라이브 방송과 샤오홍슈(小红书)와 같은 SNS 앱을 통한 홍보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이는 코트라 중국 충칭무역관이 발표한 ‘중국 서부지역 화장품시장 분석’ 보고서에서 제시됐다.

 

95년 이후 출생자를 잡아라!

 

 

중국 서부지역은 외모 중심의 소비활동이 활발해지며 화장품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올 1분기 화장품 소비는 쓰촨성이 15.3%, 산시성이 19.3% 늘었다. 중국 평균 화장품 소비 증가속도인 10%에 비해 높은 수치다.

 

소비연령도 변했다. 화장품‧미용에 관심이 많은 바링허우(80后‧80년 이후 출생자)와 지우링허우(90后‧90년 이후 출생자)의 소비가 늘고 있다. 특히 주우허우(95后)의 관심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품질+기능성’ 결합 프리미엄 시장 ↑

 

남성 소비자도 급증하는 추세다. 중국 서부에서 남성용 화장품 매출이 늘면서 남성 뷰티 인플루언서도 등장했다.

 

외모에 대한 관심이 소비로 이어지면서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이 커졌다.

 

화장품 주 소비층은 품질을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화장품 시장에 진출한 브랜드는 ‘럭셔리’ ‘프리미엄’을 앞세운 마케팅을 펼치는 모습이다. 품질과 기능성을 결합한 프리미엄 제품이 유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 관계자는 “중국 화장품시장에서 남성과 3‧4선 도시 인구의 소비력이 증가하는 상황이다. 이들과 주우허우 등을 타깃으로 한 프리미엄 제품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