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18.8℃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1.7℃
  • 맑음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3℃
  • 맑음광주 21.0℃
  • 맑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2.1℃
  • 흐림제주 21.8℃
  • 맑음강화 19.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인터뷰

코스모닝라운지-리드엑시비션 메구미 야나이 인터내셔널 세일즈&마케팅 디렉터

“전시회 특성·콘셉트 부각이 성장 핵심 요인”
사상 최대 기업 880곳 참가…“韓 기업, 내년엔 예년 수준 회복” 기대

URL복사

일본 도쿄=강송현 기자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열린 일본 최대의 화장품·미용전시회 ‘2020 코스메위크: 코스메도쿄&코스메테크’의 조직 실무를 총괄 지휘하고 국제 영업과 마케팅 부문을 관장하고 있는 메구미 야나이 디렉터를 1년 만에 다시 만났다.  

 

지난 전시회와 올해 전시회의 차이점, 그리고 앞으로 진행할 코스메 위크의 비즈니스 방향에 대해 들었다.

 

“지난 2010년 코스메테크로 첫 전시회를 가진 후 해마다 규모와 수준의 향상을 일궈낸 코스메위크는 올해 참가국가 30곳·기업 880곳을 유치함으로써 사상 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크다. 특히 원료 존에는 예년보다 두 배 이상 참여 기업이 늘어나 코스메도쿄·코스메위크가 보여준 비즈니스 가능성을 확인케 했다는 점에서도 가치를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메구미 야나이 디렉터는 이번 전시회에 한국 기업의 참여가 예상보다 저조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지만 전체적인 규모와 참가기업의 수, 전시장을 방문한 참관객들의 비즈니스 성과 등을 감안하면 그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다고 자평한다.

 

특히 OEM 존에 해외(일본 이외의) 기업 참가가 늘어났고 중국 기업의 약진이 두드러졌다는 측면에서 이 전시회의 미래 성장성을 보장할 수 있는 증거로 받아들였다는 설명이다.

 

“오가닉&천연 원료·제품에 대한 관심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주도적인 흐름이었다. 친환경·클린뷰티·지속성장 가능성에 대한 글로벌 트렌드가 예외일 수 없다는 반증이다. 참가기업들 역시 이 같은 흐름에 부응하기 위한 노력과 결과물을 선보였다.”

 

매년 전시회 규모가 확대되고 커버리지·참가기업·참관객 수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그녀는 “우선 코스메테크는 원료·용기 등을 포함한 화장품 제조관련 원-스톱 솔루션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는 인식을 넓히는데 성공했고 완제품 중심의 코스메도쿄는 일본 화장품시장의 글로벌화를 앞당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분석하면서 “특히 전시회 기간 동안 일본 기업-해외 기업 간의 교류와 네트워킹의 확대를 통해 비즈니스 기회를 늘릴 수 있었다는 점은 참가기업에게 더할 나위없는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진단했다.

 

정치·경제적인 문제를 포함해 최근 악화일로를 걸었던 한일 관계가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 기업의 참여율 저조로 이어진 것은 이번 전시회의 옥의 티였다.

 

그렇지만 그녀는 “이번은 특별한 상황이 반영된 예외적인 현상으로 생각한다”면서 “내년에는 도쿄 빅사이트에 새롭게 완공한 전시장으로 옮겨 개최할 예정이어서 참관객은 물론 참가기업의 접근성도 개선될 것이며 한일 관계 역시 새로운 정립을 기대하고 있어 한국기업의 참가 역시 자연스럽게 예년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씩은 한국을 방문, 마케팅 활동과 솔루션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는 메구미 야나이 디렉터는 코스메도쿄·테크에 관심을 보이는 기업에게 적극적으로 접근해 이 전시회 참가의 필요성과 가치에 대해 역설한다.

 

“참가 바이어의 성향 등을 포함한 디테일한 정보는 물론 참가 희망기업이 원하는 요구사항을 일 대 일 맞춤형 상담을 통해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여타 전시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는 부스 가격에 대한 부분도 가격을 낮춰 해결하는 소극적인 대응이 아니라 지불한 비용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한 단계 더 강화함으로써 해결한다. 일본 바이어 뿐만 아니라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유통업체·바이어와의 매칭 서비스를 중요시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