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11.4℃
  • 맑음서울 13.9℃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2.2℃
  • 맑음제주 14.8℃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3℃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잉글우드랩, 흑자전환…영업이익 67억 시현

코스메카 인수 1년 반 만에 안정 성장 기조 마련 성공

화장품 연구개발·제조생산 전문기업 잉글우드랩(대표 John Hwa Kim)이 지난해 영업이익 67억 원을 시현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잉글우드랩은 지난해 △ 매출액(연결재무제표 기준) 1천333억 원(12.3% 증가) △ 영업이익 67억 원 △ 당기순이익 23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4분기의 경우 △ 매출액 363억 원(전년 대비 23.0%·3분기 대비 21.5% 증가) △ 영업이익 26억 원(전년 대비 흑자전환·3분기 대비 176.9% 증가) △ 당기순이익 8억 원(전년 대비 흑자전환·3분기 대비 202.0% 증가)을 시현했다.

 

이와 관련 회사 측은 “기존 고객사의 발주 증가와 굵직한 신규 고객사 유입이 실적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하고 “대형 고객사 한 곳의 발주량은 전년 대비 300% 이상 증가하는 등 상위권에 위치한 기존 고객사의 발주량이 대폭 늘어났으며 글로벌 화장품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신규 고객사 유치에 성공함으로써 해당 기업으로부터의 발주량이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와 함께 모기업 코스메카코리아의 인수 효과가 가시화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 2018년 6월 코스메카코리아가 인수한 잉글우드랩은 이후 강도높은 체질 개선에 나서며 수익성을 강화했다. 재무안정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코스메카-잉글우드랩 양사 간 기술 처방 교환을 통해 업무 시너지를 극대화한 것.

 

연결매출의 약 13%를 차지하는 자회사 잉글우드랩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8.4% 감소한 168억 원을 기록했으나 수익성 개선을 위한 경영 효율화에 주력한 결과 영업손실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잉글우드랩코리아는 지난해 9월 FDA로부터 OTC(일반의약품) 제품의 생산 가능 판정(VAI)을 받으며 OTC 전문 제조사로 변모했다. 잉글우드랩코리아는 전 세계 선케어 시장규모 1위·연평균 4%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미국 시장을 겨냥, 글로벌 OTC 사업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잉글우드랩은 내달부터 확장을 완료한 토토와 공장(뉴저지 소재) 가동에 들어간다. 제조 만을 담당하던 셰필드 공장의 설비를 충전포장 만을 담당하던 토토와 공장으로 이전, 제조생산을 통합 운영한다.

 

회사 측은 “토토와 공장에서 원 스톱 생산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존에 불필요하게 소모하던 물리적 자원을 절감, 생산성 향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주 매출처가 대형 글로벌 고객사인 만큼 안정적이고도 점진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잉글우드랩의 실적 향상 역시 탄력이 붙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