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6℃
  • 흐림강릉 8.9℃
  • 맑음서울 10.7℃
  • 구름많음대전 12.2℃
  • 구름조금대구 12.3℃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4℃
  • 구름조금고창 8.2℃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코스메카, 4분기 매출 840억·12% 성장

잉글우드랩 인수 효과 가시화로 매출 증가·연결 손익 개선

화장품 연구개발·제조생산 전문기업 코스메카코리아(대표 조임래·박은희)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840억 원,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0%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영업 손실은 6억 원이었으며 당기 순손실은 31억 원을 기록, 적자가 지속됐다.

 

다만 잉글우드랩 인수효과가 나타나면서 영업 손실과 당기 순손실의 폭을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90.9%, 42.5% 줄였다는 점이 위안거리로 삼을 만했다.

 

한국법인의 경우 대 중국 자외선차단제품(선제품)의 수주가 증가했으나 일부 기타 품목의 주문량이 감소, 전년대비 소폭 상승한 418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중국법인은 기존 쑤저우공장의 수주를 핑후공장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 80억 원을 기록했다.

 

 

미국법인 잉글우드랩의 성장이 괄목할만했다. 이를 통해 코스메카코리아 전체의 연결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기존 대형 고객사와 유망 신규 고객사로부터 주문량이 꾸준히 증가함으로써 전년 대비 23.7% 성장한 363억 원의 매출액을 시현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의 흑자전환에도 성공했다. 지난 2018년 6월 잉글우드랩을 인수한 직후 코스메카코리아가 양 사간 기술 처방 교환을 통한 업무 시너지를 극대화 하는 한편 잉글우드랩의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경영효율화를 단행한 결과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4분기 연결 실적과 관련 “한국과 중국법인의 생산능력 증설로 인한 고정비 부담에도 불구하고 연결 매출의 40%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잉글우드랩이 안정적인 외형 성장을 지속하며 실적을 개선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잉글우드랩은 내달부터 리뉴얼한 토토와 공장을 가동한다. 기존에 충전포장만을 담당하던 토토와 공장에 제조생산 설비를 추가 도입했다. 한 곳에서 원-스톱 생산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존에 소비되던 물리적 자원은 절감되고 생산성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