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8.4℃
  • 맑음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9.6℃
  • 구름조금대구 10.2℃
  • 맑음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9.3℃
  • 맑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6.3℃
  • 맑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8.5℃
  • 구름많음보은 7.0℃
  • 구름많음금산 9.1℃
  • 구름조금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마케팅

화장품기업 64곳 2019년 경영실적 분석

상위사는 매출성장에 제동…중하위권은 수익경영 난항
매출감소 기업 24곳…중하위권 갈수록 하락폭 커지고 이익도 감소
수출 둔화·내수부진 ‘이중고’…코로나19 직격탄에 ‘향후가 더 걱정’

 

지난해 화장품 기업의 경영실적은 전반적으로 부진상황을 탈출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위권 기업은 매출성장 부문에서 제동이 걸렸고 중하위권 그룹은 이익부문에서 고전을 면치못했다.

 

이 같은 사실은 코스모닝이 지난 3월 19일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을 통해 2019년 경영실적을 보고한 64곳(GS리테일은 참고기업으로 포함)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확인한 것이다.

 

지난 한해 7월부터 시작한 한-일 간 무역보복조치 등에 의한 갈등요소를 포함해 홍콩·태국 등 전통적인 강세를 보였던 국가에 대한 수출 부진 등의 이슈를 겪으면서 수출성장률이 4.4%(산업통상자원부 집계 기준)에 머물렀고 내수시장에서는 오프라인 매장의 약세가 지속되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 찾기가 여전히 부진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매출 부문에서는 전체 64곳 기업 가운데 40곳이 2018년보다 성장세를 기록했고 24곳은 마이너스 성장에 그쳤다. 영업이익의 경우 △ 성장 19곳 △ 감소 13곳 △ 흑자전환 6곳 △ 적자전환 9곳 △ 적자지속 10곳 △ 적자확대 7곳 등이었다.

 

당기순이익 부문은 15곳만이 전년대비 성장을 시현했을 뿐 15곳은 감소세를 보였고 흑자전환에 성공한 기업은 6곳에 머물렀다. 반면 적자로 전환한 기업이 8곳, 적자지속과 확대가 각각 9곳, 11곳으로 나타났다.  <2019년 화장품기업 64곳 경영실적 지표 엑셀파일본-하단 첨부문서, 코스모닝닷컴 자료실: 통계/마케팅 자료실 참조>

 

매출 증가 40곳·감소 24곳…1조원 이상 7곳

LG생활건강이 7조6천854억 원을 기록, 전년보다 13.9%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의 이 같은 매출 성장률은 상위 10곳의 기업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뒤를 이어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이 각각 3.4%, 5.7%의 성장률을 보였고 한국콜마는 13.5%라는 비교적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1조5천407억 원을 시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포함)이 1조4천250억 원(12.9%), 코스맥스가 1조3천307억 원(5.6%)으로 각각 5위와 6위에 랭크됐다.

 

상위권 기업 가운데서는 에이블씨엔씨가 22.2%(4천222억 원), (주)클리오가 33.6%(2천504억 원), 제로투세븐이 36.7%(2천136억 원) 등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매출 성장률을 나타냈다.

 

이에 반해 △ 제이준코스메틱(-59.1%) △ 에프앤리퍼블릭(-66.8%) △ 아우딘퓨쳐스(-39.5%) △ 넥스트비티(-32.9%) △ 리더스코스메틱(-31.3%) 등은 큰 폭의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매출 성장률 상위사를 보면 △ 코디 143.3%(203억 원→493억 원) △ 아이큐어 82.8%(333억 원→609억 원) △ 라파스 80.8%(101억 원→182억 원) △ 본느 60.9%(292억 원→470억 원) △ 고운세상코스메틱 54.5% △ 제로투세븐 36.7% △ 브레인콘텐츠 34.9% △ (주)클리오 33.6% △ 케어젠 26.9% △ 네오팜 25.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성장기업 19곳 그쳐…26곳은 적자상황

매출 부문보다 영업이익 부문은 실적이 더 나빴다. 적자전환 9곳을 포함해 적자지속 10곳, 적자확대 7곳 등 지난해 영업이익이 적자상태인 기업이 26곳이나 됐다.

 

반면 전년도의 적자상황을 벗어난 곳은 에이블씨엔씨·(주)클리오·제로투세븐·잉글우드랩·블러썸엠앤씨(전 에스엔피월드)·브레인콘텐츠 등 6곳이었다.

 

영업이익에서 성장세를 시현한 기업은 모두 19곳이었다. 이들 기업 가운데서는 (주)연우가 단연 돋보인다. 지난해 225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한 (주)연우는 264.6%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외에 △ 한농화성 110.9%(120억 원) △ 케어젠 79.9%(355억 원) △ 고운세상코스메틱 64.8%(333억 원) △ 본느 62.6%(56억 원) △ 씨큐브 54.2%(77억 원) 등이 전년보다 50% 이상의 영업이익 성장률을 기록하며 분전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렇지만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애경산업·코스메카코리아·씨티케이코스메틱스·코스온·SK바이오랜드·한국화장품제조 등 주요 기업들은 2018년보다 영업이익이 역신장하는 데 그치고 말았다.

 

당기순이익 성장 15곳·감소 15곳…6곳은 적자 탈출

지난해 당기순이익 부문에서 성장을 보인 기업과 감소를 보인 기업은 동일하게 각각 15곳이었다. 2018년의 부진을 털고 흑자전환에 성공한 기업은 제로투세븐·잉글우드랩·브레인콘텐츠·파미셀·차바이오텍·라파스 등 6곳이었다.

 

코스맥스비티아이·한국화장품제조 등 8곳은 적자로 전환됐고 적자가 확대된 기업은 11곳, 적자 폭은 줄었지만 여전히 적자가 지속된 기업도 9곳이었다.

 

당기순이익 부문에서는 (주)클리오의 분전이 주목을 받았다. 금액적으로는 크지 않으나(29억 원) 성장률은 194.5%였다. 2018년의 기저효과에 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68억 원의 실적을 기록한 (주)연우는 128.2%의 성장률을 기록했고 △ 케어젠 85.1%(286억 원) △ 고운세상코스메틱 56.8%(256억 원) △ 네오팜 25.2%(192억 원) 등이 높은 성장률과 함께 이익경영에 성공한 기업으로 꼽을 만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