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마케팅

LED 마스크와 쿠션의 공통점은?

5월 19일 ‘발명의 날’...
뷰티업계 판도 변화 몰고온 발명품 재조명

 

하늘을 나는 자동차 ‘플라잉카’가 등장했다.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전시회(CES) 2020’에서다. 플라잉카는 공상 과학소설이나 영화에 종종 나온다. 1926년 헨리 포드가 발명한 1인승 플라잉카 ‘스카이 피버’ 이후 많은 시행착오가 벌어졌다. 플라잉카가 상용화된다면 자동차의 발명 못지 않게 우리의 생활을 바꿔놓을 것으로 보인다.

 

발명은 일상을 편리하게 만든다. 기술 발전 덕분에 발명품의 상용화는 빨라지고 있다. 5월 19일 ‘발명의 날’을 맞아 생활을 바꿔놓은 발명품을 알아보자.

 

 

NASA 기술로 탄생한 LED 마스크

 

LED 마스크의 시작은 LED의 발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62년 제너럴 일렉트로닉의 닉 홀로니악은 반도체를 통한 발광다이오드(Light Emitting Diode, LED)를 발명했다. 그는 LED 광 가운데 적색광을 시각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녹색광을 개발했다. 청색광은 1990년대에 일본 과학자 3인이 개발했다. 적색‧녹색‧청색 등 빛의 3원색이 갖춰졌다. 저비용 고효율의 LED 백색광이 탄생했다.

 

LED 효능에 대해 주목하게 된 배경에는 우주기술이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는 1980년대 우주왕복선에서 LED 실험을 진행했다. LED를 식물 성장 촉진에 사용한 데 이어 인체에 적용했다. 1999년 NASA는 “LED 빛을 비춰준 피부와 근육 세포는 약 3배 빨리 성장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셀리턴은 2014년 LED 마스크를 개발했다. 5000억 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뷰티 디바이스 시장의 시작이었다. 이 회사는 ‘유효파장 출력 촉진에 관한 LED모듈’ 특허로 기술 우위를 점했다. 이는 유해 전자파는 흡수하고 피부관리에 유효한 정확한 파장을 출력하는 기술이다. 셀리미국과 일본서도 해외 특허를 획득해 수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파운데이션 머금은 스폰지로 톡톡, 쿠션

 

쿠션은 우리나라 발명품이다. 2008년 최경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연구임원이 ‘아이오페 에어쿠션’을 세상에 내놨다. 그는 도장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균일하게 액체를 밀착시키는 발포 우레탄 폼 스펀지를 만들었다. 파운데이션을 머금은 쿠션은 불티나게 팔렸다. 화장 문화가 바뀌었다. 선블록과 파운데이션을 바른 후 파우더로 수정 화장을 하던 이들은 이제 쿠션 팩트 하나로 모든 것을 해결한다. 화장 단계가 줄면서 시간은 절약됐고 파우치는 가벼워졌다. 해외 유명 브랜드에서도 쿠션을 내놓고 있다.

 

유노윤호 “마스크 발명해 특허까지”

 

가수 유노윤호는 3월 뚜껑 달린 마스크 디자인권을 등록하고 특허를 취득했다. 이 마스크는 입 부분에 원 모양의 뚜껑(개구부)을 만들어 열고 닫을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음료를 마시거나 대화할 수 있다. 이 디자인은 유노윤호의 본명인 ‘정윤호’가 친구와 함께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발명이 취미라고 밝힌 유노윤호는 2014년 이중 컵 디자인 관련 특허를 낸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