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0.8℃
  • 흐림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2.2℃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0.1℃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4.0℃
  • 맑음강진군 -0.5℃
  • 구름많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GS리테일‧GS홈쇼핑 합병…초대형 O2O기업 탄생

10일 양사 이사회서 결의…통합 GS리테일 내년 7월 출범

URL복사

GS리테일과 GS홈쇼핑이 합병해 대형 커머스 기업이 탄생한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S리테일이며, 합병비율은 1대 4.22주다. GS홈쇼핑 주식 1주 당 GS리테일의 신주 4.22주가 배정된다.

 

GS리테일(대표 허연수)과 GS홈쇼핑(대표 김호성)은 10일 이같은 내용의 합병 안건을 출석이사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기업결합 심사와 내년 5월 개최되는 양사의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 결정은 국내외 유통시장에서 생존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오프라인 유통에 강점을 가진 GS리테일과 온라인 모바일 커머스에 강한 GS홈쇼핑을 결합해 경쟁력을 높일 전략이다.

 

이번 합병이 성사되면 자산 9조원, 연간 취급액 15조원, 하루 거래 6백만건에 이르는 초대형 온·오프라인 겸업 단일 유통기업이 탄생한다.

 

GS리테일은 전국 매장 1만5천 곳을 보유했다. GS홈쇼핑은 3천만에 가까운 TV홈쇼핑 시청가구와 함께 약 1천8백만 명이 사용하는 모바일 쇼핑앱을 운영한다. 두 회사의 결합은 강력한 유통 네트워크를 보유한 사업자의 탄생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국내 유통업계에서 자산 규모로는 롯데쇼핑(33조원)이, 연간 매출액은 이마트(19조원), 거래액은 네이버쇼핑‧쿠팡(20조~17조원) 등이 선두권으로 거론된다.

 

합병법인 GS리테일의 재무구조가 탄탄하고 투자여력도 충분한 점을 감안하면 수년 내 모든 지표에서 유통업계 강자로 올라설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합병법인 GS리테일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커머스 플랫폼’을 비전으로 설정했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합하고, 상품 경쟁력을 높여 충성 고객을 확보해나갈 전략이다.

 

GS홈쇼핑의 온라인 커머스 역량을 기반으로 편의점‧슈퍼마켓 등 오프라인 유통채널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 GS리테일의 점포망과 물류 인프라를 통해 TV홈쇼핑과 모바일커머스의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IT인프라와 데이터 역량을 결합해 ‘커머스 테크 리더’를 실현한다. 물류 인프라와 배송 노하우를 접목해 종합 풀필먼트 사업으로 진화시킬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2025년 기준 취급액 25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모바일 중심 채널 통합에 집중해 모바일 커머스 채널 매출을 7조원까지 끌어올린다는 설명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