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23.5℃
  • 천둥번개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21.3℃
  • 맑음대구 20.3℃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1.1℃
  • 맑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8.2℃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마케팅

중국 소비자 “내 피부는 민감해서…”

코트라 칭다오무역관 ‘中 민감피부용 화장품 시장 동향’ 발표

URL복사

중국에서 민감성 피부용 화장품 시장이 커지고 있다. 공기 오염과 환경 변화 등으로 피부 트러블을 호소하는 중국 소비자들이 민감성 피부용 화장품을 찾기 시작했다. 민감성 피부를 위한 스킨케어 시장도 급성장했다. 지난 해 중국 민감성 피부 스킨케어 화장품 시장 규모는 약 168억 위안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23.3% 증가한 수치로 중국 전체 화장품 업계 성장 속도보다 높다.

 

코트라 칭다오무역관 ‘中 민감피부용 화장품 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시장 선점을 위해 △ 전문적인 브랜드 이미지 구축 △ 피부 리페어 기능 강조 △ 멀티 기능성 등을 내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위오나‧닥터유 티몰 매출↑

 

 

중국 바이두(百度)에 따르면 2015년 하반기부터 ‘민감성 피부용 스킨케어제품’ 키워드 검색이 급상승했다. 샤오홍수(小红书) 앱에서 중국 소비자가 주목하는 스킨케어 기능 가운데 ‘피부진정’ ‘리페어’가 5위에 올랐다. 이들 검색어는 전년 대비 관심도가 92%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시장서 인기를 끄는 민감성 피부용 스킨케어 브랜드는 비쉬(VICHY)‧라로슈포제(LA ROCHE-POSAY) 등 프랑스 브랜드다. 2000년대 약국 화장품 유통 경험을 살려 중국에 진출했다. 프랑스 브랜드는 △ 스킨수티컬스(SkinCeuticals) △ 아벤느(Avene) △ 바이오더마( BIODERMA) 등이 판매되고 있다.

 

 

중국 브랜드는 △ Winona(薇诺娜) △ Dr.Yu(玉泽) 등이다. 이들 브랜드는 2010년 전후 나왔으며 의학적 전문성을 내세워 소비자 신뢰도를 구축했다. 2011년 이후 티몰 플래그십 스토어등 전자상거래를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했다.

 

Winona는 2017년 탄생했다. 2019년 중국 민감성 스킨케어 시장 점유율 20%를 차지하며 1위 브랜드로 올라섰다.

 

Dr.Yu(玉泽)는 2019년 하반기부터 라이브 커머스에서 제품을 판매하며 매출을 높였다. 올 1분기 Dr.Yu(玉泽) 매출액은 전년 대비 500% 늘었다.

 

아모레퍼시픽 에스트라 vs LG생활건강 CNP

 

 

K-뷰티 브랜드는 아모레퍼시픽 에스트라와 LG생활건강 CNP 등이 소개됐다. CNP는 2018년 티몰 폴랫폼에 입점했다. 에스트라는 지난 해 티몰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해외 브랜드 진출도 붐을 이루고 있다. 로레알은 지난해 일본 피부과 의사 브랜드 Takami를 인수해 중국에 선보였다. P&G는 2년 전 사들인 민감성 피부관리 브랜드 First Aid Beauty(FAB)를 중국에 들여왔다.

 

코트라 칭다오무역관 측은 “샤오홍수 등 뉴미디어 채널을 활용해 전문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야 한다. 예민한 피부를 안전하게, 전문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지난해 중국에서 스킨 리페어 제품 매출이 60% 이상 증가했다. 마스크 트러블을 관리하고 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화장품에 대한 수요는 계속 느는 추세다. 민감성 피부를 위한 톤업‧안티에이징‧모공케어 등 멀티 기능성 제품도 유망하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