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6.8℃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7.8℃
  • 흐림대전 8.2℃
  • 흐림대구 6.3℃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10.5℃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8.0℃
  • 구름많음제주 11.1℃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7.2℃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온라인 유통 규모, 오프라인에 역전

2021년 11월 유통업체 매출…화장품, 온라인서 19% 성장

URL복사

산업통상자원부 유통업체 매출동향

지난해 11월 중 전체 유통업체의 매출은 온-오프라인 모두 각각 14.8%, 4.6%의 성장세를 구가하면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6%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의 경우에는 대형마트와 SSM의 점포 수가 감소하면서 매출이 감소한 반면 백화점과 편의점의 매출이 이의 감소분을 커버하면서 전체 성장세를 유지했다.

 

온라인은 화장품을 포함해 식품·가전·전자 상품군의 지속 성장에 기반해 큰 폭의 매출 성장세를 이루었고 특히 온라인 소비 트렌드가 확산을 지속함에 따라 온라인 시장 규모 자체가 오프라인 규모를 상회하는 양상을 나타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 www.motie.go.kr )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2021년 11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오프라인 채널의 전체 시장규모는 6조6천400억 원으로 전체 유통의 48.6%를 차지했고 온라인 채널은 7조200억 원을 기록해 51.4%를 점유했다.

 

 

특히 오프라인 유통 가운데 대형마트는 전년 같은 기간의 394곳에서 10곳이 줄어든 384곳, SSM은 1천139곳에서 30곳이 줄어 1천109곳에 그치면서 가장 큰 타격을 입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상품군별로는 오프라인 채널에서 해외 유명브랜드(32.9%)와 아동·스포츠(21.2%)의 판매가 증가한 반면 △ 가전·문화(-17.8%) △ 생활·가정(-4.3%) △ 식품(-0.6%) 등은 감소했다.

 

온라인 채널에서는 선물용 e-쿠폰 등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서비스·기타(36.4%)와 식품(19.9%)를 중심으로 한 매출 증가가 지속하면서 전 품목에서 매출 상승이 이뤄졌다.

 

채널별 상황을 보면 오프라인의 백화점과 편의점은 각각 18.3%, 6.7%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면서 대형마트(-10.3%)와 SSM(-6.3%)의 하락세를 보완, 전체 매출 성장률 4.6%를 이끌었다.

 

 

백화점은 코리아세일페스타를 포함한 쇼핑 프로모션과 단계적 일상회복 등으로 방문객이 증가하면서 전 품목의 매출이 늘었다.

 

편의점은 점포수가 늘어났고(3만9천904곳 → 4만2천192곳) 소량제품의 판매증가가 지속함으로써 즉석 식품(-0.1%)를 제외한 모든 상품군의 매출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년 같은 기간(2020년 11월)보다 매출이 14.8% 상승한 온라인 채널에서 특히 화장품은 19%의 매출 증가를 시현, 매출 비중은 4.4%를 나타냈다.

 

한편 이번 조사의 대상이 된 유통업체는 오프라인 13곳(백화점 3·대형마트 3·편의점 3·SSM 4)과 온라인 12곳 등 모두 25곳이었으며 각 유통업체별 협회(백화점·체인스토어·온라인쇼핑협회)와 개별 유통업체(편의점)를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