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헤어

대한미용사회,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 삭발

25일, 국회의사당 인근서 299인 릴레이 참여

URL복사

 

대한미용사회중앙회(회장 이선심)가 25일 열린 ‘코로나피해 자영업총연대 299인 릴레이 삭발’ 진행을 맡았다.

 

코로나피해 자영업총연대(이하 코자총)가 주최한 이번 삭발식은 서울 여의도동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전국 자영업자들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규탄했다. 이들은 ‘자영업자 파산’을 선포하고 △ 영업시간 제한 조치 철폐 △ 충분한 손실보상금 지급 등을 요구했다.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이선심 회장을 비롯해 △ 한임석 부회장 △ 송순복 위원장 △ 한정숙 김희자 전재만 김선녀 하지송 전주현 장선숙 황정순 최복자 이사 △ 김수현 서울시 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삭발식은 코로나19 이후 목숨을 끊은 자영업자 50여명을 위로하는 묵념으로 시작했다. 이어 10개 단체 대표를 시작으로 1백여 명이 단상에 올라가 삭발을 실시했다.

 

삭발은 10명이 조를 만들어 릴레이로 진행했다. 삭발 도중 복받치는 설움을 참지 못한 이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보였다.

 

자영업자들은 국회를 향해 “자영업자 손실보상!, 영업시간 철폐!”를 외치며 간절함을 호소했다.

 

삭발을 맡은 대한미용사회중앙회 임원들은 현장의 함성과 애절함이 담긴 구호에 힘을 보탰다. 많은 인원의 삭발을 마지막까지 책임감있게 완수했다.

 

이선심 대한미용사회중앙회 회장은 “추운 날씨에 전국 자영업자들이 생업의 문을 닫고 거리로 뛰쳐나왔다. 이들이 삭발을 하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고 전했다.

 

이어 “자영업자만 희생하는 방역지침이 아닌, 모두가 공정하게 상생할 수 있는 정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막중한 피해를 입고 길거리로 내몰린 자영업자에게 차등 없는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미용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민상헌 자영업총연대 공동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자영업자들은 고통에서 몸부림치고 있다. 오늘(25일)부로 자영업자들의 총 파업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오호석 자영업총연대 공동대표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를 내겠다. 정부와 투쟁해 손실 보상 소급 적용을 받아낼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코로나피해 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코자총)는 2월 10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총궐기 대회’를 열 예정이다. 코자총은 대한미용사회중앙회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소상공인 단체 10여개로 구성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