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29.7℃
  • 맑음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4.6℃
  • 맑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9℃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바르는 화장품’ 넘었다, ‘입는 화장품’ 연다

코스맥스-다이텍硏과 이종산업 융합 개발 진행…코스메틱 섬유 상용화

URL복사

 

코스맥스가 섬유연구기관과 손잡고 ‘입는 화장품’ 상용화에 나섰다. 코스맥스는 섬유와 세탁 등 일상생활 전반에 걸쳐 화장품 기술력을 활용한 사업을 본격 전개한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기업 코스맥스(대표이사 이병만)는 다이텍연구원(원장 홍성무)과 코스메틱 섬유 상용화 작업에 들어갔다고 공식화했다.

 

 

코스메틱 섬유는 섬유에 화장품 기능을 더한 기능성 소재. 다양한 효과를 넣을 수 있지만 현재까지 상용화 사례라고 할 수준의 코스메틱 섬유는 셀룰라이트 감소 효과가 있는 유럽산 제품 정도로 알려져 있다.

 

코스맥스는 지난 2019년 코스메틱 섬유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다이텍연구원과 협력을 시작했다. 섬유 기술력과 화장품 기술력을 융복합, 진정한 의미의 코스메틱 섬유를 만들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한 것.

 

양 측은 현재 코스메틱 섬유로 만든 침구류를 개발 중이다. 화장품 소재 섬유로 만든 이불을 덮고 베게를 베는 것만으로 아토피 개선 효능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다양한 화장품 소재를 적용한 코스메틱 섬유로 침구류와 의류를 선보일 예정이다. 섬유에 적용한 소재에 따라 각각 브랜드명을 △ 뷰티텍스 △ 바이옴텍스로 정하고 마케팅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나아가 이번 협력을 계기로 섬유, 세탁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으로 기술력 적용을 확대한다는 구상도 현실화하고 있다.

 

이병만 대표는 “그동안 얼굴 피부에만 집중하던 화장품에서 나아가 신체 피부에 적용하기 위해 이종산업 간 융합연구를 시작했다”며 “화장품 커버 영역이 점점 더 넓어지면서 일상생활과 심지어 잠자는 동안에도 피부를 관리할 수 있는 시대가 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