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29.7℃
  • 맑음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4.6℃
  • 맑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9℃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마케팅

뷰티 MCN ‘초라한 성적표’

레페리‧아이스크리에이티브‧디밀…
인플루언서 마케팅 기반 사업 체질 개선해야

URL복사

 

사회적 거리두기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다. 화장품업계에 햇살이 비췄다. 화장품 기업은 코로나19 이후 2년 만에 찾아온 특수를 반기고 있다. 화장품 마케팅의 핵심으로 부상한 인플루언서와 MCN 기업도 분주해진 모습이다.

 

뷰티산업에서 인플루언서 비즈니스가 주목받고 있다. 자본시장에서도 인플루언서 사업을 눈여겨본다. 코로나19로 인한 침체기에도 뷰티 MCN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이어졌다.

 

디밀은 현대홈쇼핑‧아모레퍼시픽그룹의 투자금 150억원을 유치했다. 아이스크리에이티브는 올초 아모레퍼시픽과 차세대 콘텐츠 사모투자조합의 투자금을 획득했다.

 

반면 잇따른 투자에도 뷰티 MCN 기업의 실적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뷰티업종에 특화된 MCN 기업은 레페리‧디밀‧아이스크리에티브 등이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0~30%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직전 년도 대비 최대 64% 감소하며 만성 적자에 시달렸다. 레페리는 지난해 약 2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 2019년 이후 1년만에 흑자로 돌아선 셈이다.

 

레페리는 지난 해 뷰티 전문 MCN 기업 가운데 최대 실적을 올렸다. 레페리는 2021년 개별 기준 매출 163억원과 영업이익 2억원을 올렸다.

 

레페리 측은 “코로나19로 지난 해 화장품시장이 위축됐다. 라이프스타일 분야로 영역을 넓히고 인플루언서와 브랜드를 효율적으로 연결해 실적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아이스크리에티브는 지난해 매출 127억원을 기록하며 레페리를 뒤따랐다. 인플루언서 광고 사업을 확대하고 뷰티 브랜드 하킷을 출시해 실적을 냈다.

 

최대 매출에도 적자는 늘어났다. 이 회사는 2019년 이후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적자는 25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증가했다.

 

디밀은 지난해 개별 기준 매출 121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8억 적자로 2년 연속 영업손실을 보였다. 손실액 규모도 직전 년도 대비 65% 늘어 적자 폭이 확대됐다.

 

디밀은 지난 해 4월 엠피파마 지분을 인수하는 등 실적부진을 타개하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뷰티 MCN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졌다. MCN 기업은 투자금을 발판 삼아 신사업 확대에 나서지만 실제 받아든 성적표는 초라하다. 몸집 불리기보다 본질에 집중할 때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