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31.0℃
  • 구름많음서울 25.1℃
  • 흐림대전 24.2℃
  • 대구 23.6℃
  • 울산 23.9℃
  • 광주 25.6℃
  • 흐림부산 28.7℃
  • 흐림고창 25.2℃
  • 흐림제주 31.3℃
  • 구름조금강화 25.2℃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8.1℃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헨켈, 시세이도 헤어사업부 인수 ‘마침표’

지분 80% 보유…아시아 시장 점유율 확대

 

헨켈이 시세이도 프로페셔널 헤어사업부 인수를 마무리했다.

 

이번 인수는 시세이도 프로페셔널 브랜드인 서브리믹(Sublimic)과 프리미언스(Primience) 등을 포함한다.

 

헨켈은 지난 2월 9일 시세이도 아‧태 헤어사업부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지분은 80%며 나머지 20%는 시세이도가 보유한다. 시세이도 아‧태 헤어사업부는 2021년 회계연도 기준 매출 1억 유로를 기록했다.

 

데이빗 텅(David Tung) 헨켈 컨슈머 브랜드 아시아 지역 사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뷰티케어 사업을 야심차게 키울 계획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일본 중국 한국 태국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헨켈은 헤어살롱 브랜드 슈바츠코프 프로페셔널을 운영하고 있다. 시세이도 프로페셔널을 내세워 일본 헤어‧두피‧탈모방지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나아가 일본 도쿄에 J-뷰티 혁신 허브를 구축해 아시아 소비자용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헨켈 프로페셔널 헤어 사업 부문은 헤어살롱 전용 브랜드 △ 슈바츠코프 프로페셔널 △ 보나큐어(Bonacure) △ 이고라 로얄(Igora Royal) △ 어센틱 뷰티 콘셉트(Authentic Beauty Concept) 등을 보유했다. 연 매출액은 약 10억 유로다. 2023년 초까지 뷰티케어와 세제‧홈케어와 사업부를 합병해 헨켈 소비자 브랜드 사업부에 포함시킬 전략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