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3℃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5.9℃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8.4℃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8.6℃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코스맥스, 세계 첫 미생물 유화 시스템 개발 성공

“화장품업계 숙원 풀었다…계면활성제·기계 도움없이 천연화장품 제조”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코스맥스(대표 이병만)가 세계 최초로 미생물을 사용한 유화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수용성 원료와 지용성 원료를 섞은 상태 ‘에멀전’(emulsion)을 만들 때 사용하는 ‘유화제’(emulsifier)는 화장품 생산공정에서 빼놓을 수 없다. 이러한 유화제의 대표 선수가 바로 ‘계면활성제’다.

 

화학 유화제인 계면활성제를 코스맥스가 세계 최초로 발견한 ‘피부 미생물’(EPI-7)로 대체하는데 성공한 것.

 

코스맥스 측은 “미생물을 사용한 유화 시스템 개발은 화장품업계의 숙원이라고 할 순수 천연 화장품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밝히고 “이 시스템은 일반 유화물 제조 방식과 달리 화학 계면활성제를 사용하거나 기계의 도움 없이 인체 유익 미생물만으로 유화물을 만들 수 있는 공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개발은 천연 공정과 성분 만으로 화장품 제조 시대를 열었다는 것을 선언하는 상징으로 인체에 유익한 미생물을 이용하기 때문에 화장품의 흡수력과 사용감 향상은 물론 피부 개선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코스맥스는 지난 2011년부터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 집중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019년 항노화 피부 마이크로바이옴을 발견, 제품화에 성공했다. 올해 들어서는 피부 상태 전반에 우수한 효능을 가진 2세대 마이크로바이옴까지 선보였다.

 

이번에 개발 성공한 미생물 유화 시스템 역시 코스맥스가 11년 이상 진행해 온 미생물 연구의 산물로 인간 피부에서 발견한 균주가 중성지방을 분해해 다양한 기능성 지질을 만드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도 의미를 갖는다.

 

생물전환 분야 연구에 특화한 유나이티드엑티브(대표 김광년)와 공동 연구계약을 체결, 지난 5년 간 해당 균주의 새로운 기능 개발과 형질 변환 연구에 집중한 끝에 바이오 나노에멀젼 생산기술을 개발하고 특허 등록에도 성공했다.

 

 

코스맥스는 유나이티드엑티브와 함께 발효 공정을 최적화한 후 최종산물인 유화물의 안전·안정성 연구를 진행 중이다. 내년 초에는 해당 연구 결과를 세계 유수의 학술지에 게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병만 대표는 “천연 유화 시스템은 새로운 친환경 바이오 산업으로 전환하는 화장품 제조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선언하고 “코스맥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첨단을 지향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 연말에는 천연 바이오 화장품을 시중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나이티드엑티브는 발효기술에 기반한 화장품 소재를 전문으로 개발하는 기업으로 미생물의 물질대사를 조절해 다양한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