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5.2℃
  • 흐림대구 -1.8℃
  • 흐림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0.8℃
  • 흐림부산 -0.3℃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7.8℃
  • 구름많음금산 -6.4℃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2.0℃
  • 흐림거제 0.9℃
기상청 제공

인터뷰

“튀르키예와 한국, 오늘부터 우리는”

무스타파 쿠추키야만 서지중해수출협회 부회장

 

‘형제의 나라’이자 ‘장미의 나라’. 바로 튀르키예(터키)다. 튀르키예는 세계적인 장미 산지인 이스파르타가 있다. 대륙성‧지중해성‧해양성 기후가 고르게 나타나 농사가 잘 된다. 농산물이 풍부한 튀르키예는 허브를 비롯한 천연 식물의 보고다.

 

“튀르키예는 식물 자원이 풍부한 나라죠. 비옥한 땅에서 자란 식물은 다양한 화장품 원료로 쓰입니다. 유기농으로 키운 천연 허브를 소개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10월 25일 방한한 무스타파 쿠추키야만(Mustafa KÜÇÜKYAMAN) 서지중해수출협회 부회장. 그는 튀르키예와 한국 간 화장품 수출입을 활성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우선 튀르키예의 우수한 식물 원료를 한국에 널리 알릴 전략이다. 서지중해수출협회가 26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한 ‘2022 화장품산업 튀르키예 & 한국 B2B 미팅’도 그 일환이다.

 

“튀르키예 화장품 원료회사 10곳이 참여해 한국 화장품 브랜드‧OEM‧유통사 110여 곳과 상담을 진행했어요. 대표 원료인 장미를 비롯해 라벤더‧타임 등의 우수성을 알렸죠.”

 

 

튀르키예는 불가리아에 가려졌지만 장미 종주국이다. 이스파르타 지역에서 재배한 장미가 세계 시장을 약 65% 점유했다. 장미의 품질과 추출 기술 모두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쿠추키야만 부회장은 천혜의 땅에서 키운 청정 식물은 피부와 환경에 이롭다고 말한다.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했다. 유기농 식물은 향이 풍부하다. 또 친환경 뷰티 트렌드에 부합해 글로벌 경쟁력이 높다는 설명이다.

 

“K-뷰티는 터키에서 하나의 브랜드처럼 통용됩니다. 한국인들은 피부가 하얗고 평소 피부관리를 잘 하는 걸로 유명해요. 화장품 종류가 많고, 얼굴을 단계별로 클렌징하는 뷰티루틴을 세계에 알렸습니다.”

 

그는 서울 명동을 찾아 K-뷰티를 눈으로 확인했다. 올리브영과 미팅을 갖고 한국 화장품은 어떻게 유통되는지, 잘 팔리는 제품은 무엇인지 살폈다. 주한튀르키예대사관을 방문해 양국 간 화장품 수출입 동향을 파악했다.

 

“튀르키예와 한국 간 B2B 행사를 확대할 예정이에요. 세계적으로 품질을 인정받는 이스파르타산 장미 오일을 한국에 알릴 겁니다. 뷰티 선진국인 한국은 아로마에 대한 관심도 높아요. 유기농 아로마 원료를 K-뷰티에 접목하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한국 화장품‧무역 관련 단체와 폭넓게 교류하면서 뷰티산업 발전을 이끌 계획입니다.”

 

서지중해수출협회(West Mediterranean Exporters Association)는 1968년 설립됐다. 이스파르타‧안탈리아‧부르두르 지역의 수출업자들이 주요 회원이다. 화장품을 비롯해 화학용품‧농산물‧철강‧광석‧목재 등의 수출을 지원한다.

 

튀르키예 무역부가 펴낸 화장품산업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튀르키예 화장품‧개인위생용품 시장은 80억 달러를 기록했다. 연 평균 성장률은 10%며, 기초화장품이 17.5%로 가장 높다. 수입은 12억 6천 달러며, 수입 상위 10개국은 미국을 빼면 모두 유럽 국가다. 한국은 수입국 가운데 14위를 차지했다. 2021년 한국 화장품 수입액은 2천721만6천 달러로 전년 대비 61.6% 증가했다.

 

최근 튀르키예에서는 SNS‧인플루언서 등의 영향으로 ‘한국형 미인’ ‘K-성형술’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이는 K-뷰티에 대한 인지도‧호감도 상승으로 연결되고 있다. 튀르키예 젊은층을 중심으로 한국 화장품 구매액은 지속 상승하는 추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