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조선, 병풍의 나라2’

조선시대~근대기 병풍의 정수 담은 50여 작품 한 자리에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고미술 기획전 ‘조선, 병풍의 나라 2’(Beyond Folding Screens 2)를 오는 4월 30일까지 개최한다. 조선시대부터 근대기에 이르는 우리 병풍의 정수를 만날 수 있다.

 

지난 2018년 개최한 ‘조선, 병풍의 나라’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두 번째 병풍 전시. 조선시대부터 근대기까지 병풍들의 미술사 차원 가치와 의의를 되새기고 우리나라 전통 미술의 다양한 미감을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15곳 기관과 개인이 소장한 50여 점의 작품들을 모았다.

 

사용·제작 주체에 따라 민간 병풍과 궁중 병풍으로 주제를 나눠 민간과 궁중의 문화 특징을 대비하며 감상할 수 있다.

 

즉 민간 병풍을 통해 일상생활에 녹아있던 자유분방하고 개성 넘치는 미감과 그 안에 담긴 스토리를 본다. 궁중 병풍을 통해서는 조선 왕실의 권위와 품격, 그리고 궁중 회화의 장엄하고 섬세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근대 병풍의 경우 제작 시기를 고려해 별도의 전시실에 배치했다.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새로운 시대의 도래와 함께 변모한 한국 근대 화단의 일면을 병풍이라는 형식 안에서 관람할 수 있는 구성도 눈에 띈다.

 

 

기존에 접하기 어려웠던 병풍들과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새롭게 수집한 작품들도 함께 소개한다. △ 채용신의 ‘장생도 10폭 병풍’ △ 이상범의 ‘귀로 10폭 병풍’ ‘일월반도도 12폭 병풍’ 등 다수의 병풍이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다.

 

보물로 지정된 ‘평양성도 8폭 병풍’(송암미술관)과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곤여전도 8폭 병풍’(부산박물관) 등 지정문화재도 나왔다.

 

이에 더해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고종임인진연도 8폭 병풍’과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임인진연도 10폭 병풍’(국립국악원)을 통해 조선의 마지막 궁중연향(宮中宴享)을 병풍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시 도록도 특별하게 제작했다. 미술사 분야 전문가 26명의 참여로 병풍 전반에 관한 다채로운 내용을 담았다. 전체 출품작의 도판과 작품 해설은 물론 대학과 기관의 연구자들이 새롭게 집필한 글들을 수록한 것.

 

지난 ‘조선, 병풍의 나라’ 도록과 합해 모두 43편의 논고를 실었다. 우리나라 전통 미술을 생소하게 여겼던 관람객에게 한국 고미술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지속 가능한 전시 방식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강구했다. 전시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과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기존의 공간 구조와 재료를 전면 재검토해 적용한 것이다.

 

이에 따라 목재 가벽을 없애고 재사용이 용이한 철제 구조물과 조립식 프레임을 사용해 공간을 연출했다. 새로운 재료로 설계한 구조물은 반영구·재사용이 가능해 앞으로도 전시 폐기물 발생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병풍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끼고 감상할 수 있도록 작품과 관람객 사이의 거리도 좁혔다. 현대 분위기의 전시 디자인을 통해 전통 회화의 세련된 면모가 돋보이도록 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