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10.2℃
  • 구름조금고창 3.3℃
  • 맑음제주 13.1℃
  • 구름많음강화 3.2℃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인터뷰

"올 수출 3000만$ 낙관…원료·품질로 승부“

코스모닝라운지-차훈 더마펌 대표
해외에서 더 높은 명성…中·美시장 지배력 확대 강력 드라이브

 

병의원용 기능성화장품을 포함, 기능성 스킨케어 R&D·제조 부문에서 국내보다 해외에서 그 명성이 높은 (주)더마펌이 원주기업도시에 △ CGMP(우수 화장품 제조·품질관리 기준) △ ISO 22716(국제화장품 규격)·ISO 9001(품질경영)·ISO 14001(환경경영)등을 인증받은 생산시설을 완공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했다.

 

2002년 설립한 (주)더마펌은 특히 제형연구소와 소재개발연구소를 갖추고 펩타이드, 아미노산 등 기능성화장품의 주요 성분을 직접 연구·개발·생산하는,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사업 구조를 고집하며 전문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다져가고 있다.

 

“이번에 완공한 생산시설은 전 자동생산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월 100만 개 수준의 생산규모를 갖추고 있는데 여기에 투입하는 인원은 35명에 불과합니다. 타 기업에 비하면 3분의 1 수준이죠. 전체 직원이 85명인데 R&D부문이 30명에 이릅니다. 이는 (주)더마펌이 지향하는 최고 수준의 원료를 기반으로 최고의 품질로 승부한다는 목표를 완성하기 위한 인력구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차훈 대표의 기업철학을 한 눈에 읽을 수 있는 일성이다. 유난히 원료와 제품력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는 차 대표는, 그래서 천연원료 추출 기계(설비)를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며 이를 통해 원료를 확보한다.

 

“지난 8일에는 강릉시와 원료생산시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습니다. 건설을 위한 설계도 들어갔구요. 여기서 원료 추출과 발효, 성장인자화에 이르기까지 원료와 관련한 전 과정이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자체 원료수급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확대될 수요에 대비해 미리 준비작업을 완벽하게 해 놓기 위한 조치라고 해석하시면 될 것입니다.”

 

더마펌·라보드더마펌·바이오톡 등 3개의 자체 브랜드를 운용하고 있는 (주)더마펌은 사실 국내에서보다 외국에서 그 품질력과 브랜드 파워가 월등한 기업이다. 지난해 수출실적이 1천600만 달러(1천만불 수출의탑 수상)에 이르렀고 올해에는 3천만 달러(한화 약 355억 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약 65%를 차지하는 중국의 비중이 가장 높고 동남아시아·러시아·터키 등 전 세계 20여 국가에 수출하고 있으며 특히 최근에는 미주시장에 대한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미국 골든글로브상·에이미상 공식 후원기업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미주 지역에서 열리는 주요 국제 전시회에도 적극 참가해 현지 바이어와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고 있는 것.

 

올해에만 16여 전시회에 참가했고 내년에는 20여 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아직은 공개하기 이르지만 미국 또는 캐나다에 코-워크(Co-Work)를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하고 있다. 이를 현실화하면 이 지역에서의 안정적인 사업전개와 시장 지배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이다.

 

“미래 화장품은 ‘제형’이 아니라 ‘원료’가 승부를 가를 것입니다. 우리 회사의 최대 강점은 높은 재구매율(자체 집계 상 90% 이상)이라고 자부합니다. 자체 생산한 최고 수준의 천연원료를 기반으로 최고의 품질, 최고의 기능성을 발휘하는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이 같은 재구매율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믿습니다.”

 

원료와 품질에 기반한 기능성화장품 개발에 사활을 건 (주)더마펌의 행보에 K-뷰티 브랜드의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