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
  • 흐림강릉 6.2℃
  • 흐림서울 -0.9℃
  • 흐림대전 2.0℃
  • 흐림대구 7.1℃
  • 흐림울산 8.7℃
  • 흐림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10.4℃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2℃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8.4℃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터키, 비건‧더마‧유기농 화장품 강세

코트라 ‘터키 기초‧색조 화장품 시장 동향’ 발표

터키에서 기능성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터키 소비자는 안티에이징과 화이트닝 제품을 선호하며 복합 기능성 화장품에 지갑을 연다. 더마 코스메틱과 비건‧천연‧유기농 화장품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는 추세다.
 
멀티 기능성‧크루얼티 프리 제품 관심 ↑
 
코트라 터키 이스탄불 무역관은 ‘터키 기초‧색조 화장품 시장 동향’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터키 화장품 시장 규모는 지난 해 기준 약 30억 달러다. 기초와 색조 화장품이 10억 달러를 점유했다. 

최근 터키에서는 기능성 화장품이 각광받고 있다. 주름 개선과 미백 효과를 중시한다. 여기에 △ 수분 보습 △ 트러블 케어 △ 안티 폴루션 기능을 더한 제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더마 코스메틱 시장도 유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코노미스트지의 조사에 따르면 터키 소비자들은 자연스러운 피부를 추구한다. 피부 결점을 가리기보다 피부 개선에 초점을 맞춘다. 이에 화장품에 의약품 효능을 결합해 피부 회복에 중점을 둔 더마 화장품이 강세다. △ 유세린 △ 아벤느 △ 라로슈포제 △ 바이오더마 △ 피지오겔 등 독일‧프랑스의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가 인기다. 

비건 화장품 시장도 커지고 있다. 

터키 소비자의 의식 수준이 높아지면서 화장품 유해 성분에 대한 경각심이 싹텄다는 분석이다. 이에 인공향이나 인공색소, 파라벤 등을 함유한 제품을 기피하는 반면 식물성 오일 등 천연 성분 화장품을 찾기 시작했다. 동물성 원료를 배제하고 동물실험을 하지 않은 크루얼티 프리(Cruelty free) 제품도 세를 키우고 있다.

색조 분야에서는 음영 메이크업이 대세다. 터키 여성들은 눈을 강조하는 아이 메이크업과 뚜렷한 이목구비를 부각시키는 윤곽용 화장품을 구매한다.
 
화장품 수입국 프랑스‧독일‧이탈리아…한국 8위
 

터키의 화장품 수입 동향도 제시했다. 

보고서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터키 화장품 수입 동향을 살폈다. 화장품 수입국 순위 1위부터 10위는 순서별로 △ 프랑스 △ 독일 △ 이탈리아 △ 폴란드 △ 미국 △ 중국 △ 스위스 △ 한국 △ 스페인 △ 영국 등이다. 

유럽‧미국 브랜드의 지배력이 높은 가운데 한국은 8위를 차지했다. 수입액이 높은 품목군은 기초 화장품류와 눈화장용 제품이다.
 

한국산 화장품은 대형 유통망을 중심으로 판매되며 동일 기능 제품에 비해 다소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진출 브랜드는 닥터자르트‧미샤‧토니모리‧투쿨포스쿨 등이다. 미샤는 이스탄불‧앙카라‧부르사 등 대도시 쇼핑몰에 매장을 개설해 매출을 올리고 있다.
 


브랜드 점유율에서는 자국 브랜드 △ Flormar △ Golden Rose △ Farmasi △ Pastel 등과 유럽‧미국 브랜드가 상위를 차지했다.  

뷰티 소매점‧슈퍼마켓 유통 점유율 52%
 
터키에서 화장품은 주로 뷰티 전문 소매점‧슈퍼마켓‧드럭스토어 등에서 판매한다. △ 뷰티 전문 소매점(36%) △ 대형 슈퍼마켓(15.9%)이 양대 유통채널로 자리 잡았다. 온라인 판매는 6%에 그쳤다.

김우현 터키 이스탄불무역관은 “고급 뷰티 편집숍과 드럭스토어를 중심으로 K뷰티에 대한 인지도가 증가하고 있다. 구매력이 높은 소비자가 많이 방문하는 대형 쇼핑몰에 입점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전했다.

이어 “터키 소비자는 화장품의 품질 외 가격과 브랜드 인지도를 살핀다. 제품을 매장에서 테스트하고 구매하는 것을 선호한다. 뷰티 소매점과 드럭스토어는 화장품 테스터를 비치한다. 터키 바이어는 제품 구매 결정시 가격뿐 아니라 무료 테스터의 제공량을 중시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