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5.5℃
  • -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8.7℃
  • 흐림대전 27.9℃
  • 흐림대구 25.5℃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7.2℃
  • 흐림부산 21.6℃
  • -고창 24.7℃
  • 흐림제주 23.4℃
  • -강화 25.9℃
  • -보은 26.7℃
  • -금산 27.2℃
  • -강진군 26.6℃
  • -경주시 22.5℃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마케팅

국민연금, 화장품·관련 기업 36곳에 3조6000억 투자

LG·아모레·콜마·코스맥스 4곳이 2조6400억·73% 차지

 

국내 최대의 기관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국민연금이 2018년 말 기준으로 화장품 기업 23곳과 화장품 관련 사업을 수행하는 기업 13곳 등 모두 36곳에 투자하고 있는 금액은 3조6천76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이 투자한 기업은 모두 779곳이다.

 

이 가운데 화장품 사업을 전적으로 펼치고 있는 23곳의 기업에는 2조6천901억 원을, 그리고 나머지 관련 사업 수행 기업 13곳에는 9천175억 원을 투자해 최저 0.1%, 최고 13.0%의 지분율을 보이고 있었다. <도표 참조>

 

최근 코스모닝이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위원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자료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국민연금이 투자한 화장품 기업 가운데 최고의 평가액을 기록한 곳은 LG생활건강으로 우선주를 합해 모두 1조2천236억 원이었으며 지분율은 7.4%였다.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 우선주 등 3곳에 대해 1조87억 원의 평가액을 기록, 11.6%의 지분율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뒤를 이어 한국콜마·한국콜마홀딩스·콜마비앤에이치 등이 2천206억 원으로 17.1%의 지분율을, 코스맥스·코스맥스비티아이·코스맥스엔비티 등은 1천890억 원에 21.9%의 지분율을 보였다.

 

전체 금액으로서는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에 대한 투자액이 높았지만 해당 기업에 대한 지분율에서는 코스맥스(관련 기업 포함)와 한국콜마가 높은 양상을 기록하고 있었다.

 

 

이들 상위 4곳을 제외하고는 △ 네오팜 143억 원(지분율 4.3%) △ 애경산업 131억 원(지분율 1.1%) △ 클리오 64억 원(지분율 2.6%) △ 코스메카코리아 57억 원(지분율 1.6%) 등의 평가액과 지분율을 기록했다.

 

이밖에 직접 화장품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업의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화장품의 비중이 낮은 관련 기업들의 상황을 점검한 결과 △ 이마트 4천978억 원(지분율 9.8%) △ GS리테일 1천516억 원(지분율 4.9%) △ 신세계인터내셔날 999억 원(지분율 7.2%) 등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의 이 같은 화장품 기업·관련 기업 투자에 대해 화장품 업계의 관심이 쏠리는 것은 지난해 12월 27일에 있었던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가 △ 국민연금기금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 △ 2020년 목표 초과수익률(안) △ 채권 위탁운용 목표비중 조정과 해외채권 관련 기금운용지침 개정(안) 등을 심의‧의결했기 때문.

 

운용위원회의 이 같은 결정은 △ 국민연금이 적극적인 주주활동을 통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 이에 따른 결과로 연금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 마련 등을 현실화한다는 측면과 다른 한편으로는 투자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경영 개입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공존하고 있다는 점에서 해당 기업은 운용위원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전망을 낳고 있다.

 

결국 정부는 “이번 관련 규정 개정이 기업 경영에 개입하거나 간섭하려는 것이 아니라 기업 가치를 높이고 주주가치를 제고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는 반면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주요 경제단체는 “실물경제의 부진에다 국가적 시급성이 없는 사안임에도 무리하게 보이는 가이드라인 도입 의결을 강행한 점은 지극히 유감”이라는 평을 내놓고 있어 양 측의 분명한 관점 차이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