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1℃
  • 구름많음강릉 -1.4℃
  • 서울 -4.0℃
  • 대전 -2.0℃
  • 흐림대구 0.0℃
  • 맑음울산 0.3℃
  • 광주 -1.2℃
  • 맑음부산 0.6℃
  • 흐림고창 -0.5℃
  • 제주 3.8℃
  • 흐림강화 -3.3℃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0.2℃
  • 구름조금거제 1.2℃
기상청 제공

향수에 ‘젠더리스’ 바람 분다

발렌타인데이 맞아 남녀 공용 제품 인기

 

발렌타인데이 선물이 달라지고 있다. 남녀 구분 없이 사용 가능한 제품이 인기다. 특히 향수 분야에서 ‘젠더리스(Genderless)’ 바람이 거세다. 남녀공용 향수가 매출을 올리는가 하면 여성이 좋아하는 향을 반영한 남성향수도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영이 발렌타인데이를 앞두고 이달 1일부터 11일까지 매출을 분석했다. 남성 향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다. 눈여겨볼 점은 ‘여심 공략’에 나선 남성 향수 브랜드가 매출을 이끈 것이다.

 

 

젠더리스 향수를 선도하는 브랜드는 클린이다. 클린 웜코튼은 인기 향수 2위를 기록했다.

 

남성 향수 1위에 오른 제품은 ‘포맨트 포맨 시그니처 퍼퓸’이다. 설문조사를 실시해 20대 여성이 선호하는 향을 담았다. 이 제품은 매출이 전년 대비 30배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향수 대신 가볍게 사용하는 보디미스트 분야에서도 여성의 콧김이 작용했다.

 

바디홀릭 ‘다우트리스 헤어&바디미스트’는 ‘여심 저격 향수’로 불린다. 지난 10월 올리브영에 입점한 후 3개월만에 매출이 두배 늘었다.

 

니치 향수를 찾는 소비자도 많아졌다. 니치 향수는 소수를 위한 프리미엄 제품을 뜻한다. 중성적인 디자인과 희소성 있는 향기를 결합해 남녀 모두에게 특별한 선물로 꼽힌다.

 

올리브영 홍대에서는 2월 초 딥티크‧에르메스‧디올‧프라다 등 주요 프리미엄 향수 매출이 1월초에 비해 56%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취향 소비’가 두드러지면서 선물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 향수, 남녀 모두 사용 가능한 향수가 각광받는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