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6.8℃
  • 구름조금서울 16.4℃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6.5℃
  • 맑음울산 16.0℃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6.5℃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조금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화장품 가맹점 “매출 반토막” 48.4%

가맹점주협‧경기도 ‘코로나19 영향 실태조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국 화장품 가맹점의 매출이 반토막났다. 화장품 가맹점의 48.4%, 이미용 가맹점의 52.3%가 매출액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고 밝혔다. 가장 심각한 매출 감소를 나타낸 지역은 대구다.

 

반면 가맹점을 지원하는 본사는 17.4%에 그쳐 상생의식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가맹점주들은 가맹금 감면과 원부자재 인하, 손소독제 공급 등 실질적인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이는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경기도가 전국 가맹점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영향 실태조사’에서 밝혀졌다. 3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 동안 16개 시도의 외식·도소매·서비스업종 3,464개점을 조사했다.

 

전국 가맹점 97.3% 매출 줄어

 

코로나19 이후 화장품업종의 매출 변동을 조사했다. 매출이 51% 이상 감소했다고 밝힌 응답자가 48.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31~40% 감소(21%) △ 41~50% 감소(16.1%) △ 21~30% 감소(9.7%) △ 11~20% 감소(4.8%) 순이었다.

 

전체 업종의 가맹점주 97.3%는 1월 20일 코로나 발생 전에 비해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매출의 21~30%가 줄었다는 응답이 21%로 가장 많았다.

 

특히 도소매업과 서비스업은 심각한 매출 하락을 호소했다. 도소매업 응답자 25.7%가 매출이 절반 이상 떨어졌다고 답했다. 서비스업의 경우 전체 응답자의 24.2%가 절반 이상의 매출감소를 겪었다.

 

 

가맹본부 지원 17.4%에 그쳐

가맹본부의 지원과 가맹점이 원하는 실제 지원은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가맹본부는 마스크‧손소독제 지원을 1순위로 시행하나, 가맹점은 로열티 감면을 가장 우선 요구했다.

 

가맹본부 가운데 17.4%가 가맹점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지원책은 △ 마스크·소독제 제공(64.8%) △ 가맹금(로열티 등) 감면(20.9%) △ 원부자재 인하(20.1%) 등이었다.

 

반면 가맹점주가 실제 원하는 지원은 △ 가맹금(로열티 등) 감면(48%) △ 원부자재 인하·지원(44.8%) △ 마스크·소독제 등 지급(45.3%) △ 폐기·반품 확대(19.6%) △ 한시적·제한적 휴업 허용(16.9%) △ 광고비 등 비용감면(9.4%) 순이었다.

 

부가세 감면‧매출손실 보전 필요

가맹점은 정부에 피부에 닿는 ‘직접 지원’을 요구했다. 직접 지원책으로 △ 부가세 감면(72.6%) △ 매출하락 손실분 현금지원(55.5%) △ 피고용 노동자 4대 보험료 지원 등 임금보전(47.6%) △ 확진자 동선상 매출손실 지원(35.1%) 등을 꼽았다.

 

아울러 정부 지원이 시급한 분야는 ‘마스크·소독제 지원’이라는 응답이 50.3%로 가장 높았다. 이어 △ 긴급 운영자금 등 신속대출(47%) △ 지역화폐 등 지방재정 정책을 통한 매출향상 지원(40.5%) △ 코로나19 안전마크 부착·다중이용 시설 정기적 소독 등 적극적 방역(33.9%) △ 식자재 등 생활물가 폭등 방지 대책 수립(24.6%) 등을 요청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측은 “정부는 가맹점의 세금 부담을 완화하고 고용안정‧생계지원 대책 등을 세워야 한다. 운영자금 대출을 간소화하는 등 강력한 정부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가맹본부도 가맹점과 경제적 공동운명체로서 상생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가맹금‧광고비를 감면하고 원부자재 인하 등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