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3.5℃
  • 맑음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0.1℃
  • 박무부산 22.7℃
  • 흐림고창 17.0℃
  • 박무제주 19.1℃
  • 맑음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20.1℃
  • 흐림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LG, 1분기 실적 또 경신…화장품서 '삐끗'

매출 1조8964억…화장품 매출·영업이익 감소했지만 선방 평가

 

(주)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지난 1분기 동안 △ 매출 1조 8천964억 원(1.2%) △ 영업이익 3천337억 원(3.6%) △ 당기순이익 2천342억 원(3.7%)을 달성하면서 1분기 실적을 경신했다.

 

다만 화장품(뷰티) 사업의 경우에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6.4% 감소한 1조665억원, 영업이익은 10.0% 줄어든 2천215억 원을 기록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 측은 이 같은 내용의 1분기 경영실적에 대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국 시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화장품(뷰티) 사업은 럭셔리 브랜드에 대한 견고한 수요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의 충격을 최소화했다”고 자평했다.

 

또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 시장의 수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한 HPC(Home&Personal Care) 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4%, 50.7%의 성장을 기록, 큰 폭으로 성장하며 전사 실적을 견인했고 리프레시먼트(음료) 사업 또한 주요 브랜드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건실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 화장품(뷰티) 사업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4% 감소한 1조665억 원, 영업이익은 10.0% 감소한 2천215억 원의 성과에 그쳤다.

 

지난 2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외 화장품 주요 채널의 매출이 급감했고 특히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 관광객의 현저한 감소로 면세점 채널이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LG생활건강 측은 “반면 숨과 오휘의 초고가 라인이 높은 수요를 기반으로 성장했고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 또한 13%의 매출 성장을 이루었다”고 평했다.

 

■ 에이치피시(생활용품) 사업의 매출은 지난해 1분기 보다 19.4% 성장한 4천793억 원, 영업이익은 50.7% 성장한 653억 원을 달성했다.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대형마트 등 다중 이용시설의 기피 현상이 두드러지는 한편 위생용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온라인 채널·소형 슈퍼의 이용률이 증가하는 시장의 변화가 있었다고 분석했다. 닥터그루트·벨먼·히말라야 핑크솔트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꾸준한 성장이 뒷받침한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자 니즈와 유통 변화에 즉각 대응한 핸드 새니타이저 겔·핸드워시·물티슈·한 장 행주 등 다양한 항균 위생용품의 출시로 높은 성장을 이룬 결과라는 것이다.

 

■ 리프레시먼트(음료) 사업의 매출은 전년 대비 5.0% 성장한 3천505억 원, 영업이익은 43.9% 성장한 468억 원이었다.

 

극장 이용과 야외 활동·외식 등이 줄어 어려움을 겪었지만 배달음식, 온라인 등의 채널에서 수요를 늘리며 매출을 성장시킬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