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맑음동두천 24.0℃
  • 맑음강릉 32.3℃
  • 연무서울 24.3℃
  • 맑음대전 30.4℃
  • 맑음대구 34.5℃
  • 구름조금울산 29.8℃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4.1℃
  • 맑음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2.1℃
  • 흐림강화 18.5℃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마케팅

‘집에서 안전하게’ ‘묻지 않아요’

포스트 코로나19…F/W 뷰티시장 진단

 

뉴 노멀(New Normal).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떠오른 표준을 말한다.

 

코로나19가 세계를 강타하며 뉴 노멀 시대에 접어들었다. 글로벌 뷰티업계 판도도 빠른 변화를 맞았다. 온라인 소비가 늘고 홈케어용 화장품 매출이 증가했다. 마스크로 가려지는 입 대신 눈에 힘주는 메이크업이 강세다. 올 초까지 유행하던 촉촉한 글로우 메이크업은 꼬리를 감췄다. 마스크에 묻어나지 않는 매트 제형의 색조 화장품이 그 자리에 들어섰다.

 

맥킨지는 코로나19가 몰고온 세계 뷰티산업의 변화로 온라인 매출 증가와 셀프용품 확대를 꼽았다. 아울러 뷰티업계의 디지털화와 M&A가 가속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뷰티는 회복력 강한 산업”

 

한국무역협회 워싱턴지부는 맥킨지앤컴퍼니(McKinsey & Company)가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뷰티산업의 변화’를 소개했다.

 

이 보고서는 “뷰티는 회복력이 강한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뷰티매장의 약 30%가 폐업했으나, 서서히 회복세에 들어설 것이라는 진단이다.

 

중국은 2월 뷰티산업 매출이 전년 대비 80% 감소했으나 3월 들어 하락폭은 20%에 그쳤다는 보고다.

 

2020년 글로벌 뷰티산업 매출은 20~30% 하락하며, 미국서 하반기 코로나19가 재발하면 최대 35% 감소할 것으로 봤다.

 

커지는 온라인시장…제품 안전성 확보해야

 

언택트 소비가 증가하면서 세계 주요 온라인 화장품몰 매출은 약 30% 증가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이 기간 세포라와 아마존 온라인몰 내 뷰티제품 매출은 전년 대비 20~30% 증가했다. 중국 내 온라인 매출도 같은 수준으로 늘었다.

 

반면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보고서는 “3월 13일부터 중국 내 뷰티매장이 열고 보복 지출(reverge spending) 보도가 나왔으나 매출이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4월 중순 중국 내 뷰티매장‧백화점‧약국‧슈퍼마켓 등의 90%가 문을 열었지만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고객 방문율은 43%까지 줄었다.

 

이에 디지털 혁신을 통해 글로벌 뷰티시장에서 새 기회를 잡아야한다고 봤다. 온라인‧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제품 안전성‧위생기준 등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셀프 뷰티용품‧아이 메이크업↗

 

 

재택 근무자가 늘고 마스크 사용이 보편화됐다. 화장품‧향수 매출은 줄고 셀프 뷰티시장이 커졌다.

 

4월 아마존서 네일케어‧헤어염색‧목욕제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8%, 172%, 65% 늘었다. 미용실을 찾는 대신 집에서 염색과 네일아트를 즐기는 소비자도 많아졌다. DIY 염색키트와 네일케어 매출도 세계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손소독제나 셀프 뷰티제품 소비가 증가했다. 급변하는 수요에 대응할 OEM 제조업체의 역량이 중요해졌다. 브랜드사와 OEM사 간 긴밀한 협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기업가치는 감소하는 반면 M&A는 증가할 것이다. 재무구조가 악화된 기업을 인수합병하는 사례가 늘 전망이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 스킨케어 중심 회복…

클린뷰티‧클렌징‧매트 제형 뜬다

 

 

아이썸(대표 김진옥)이 14일 ‘뷰티 인사이트 2020’을 열고 코로나19 이후 화장품시장을 진단했다.

올 하반기부터 스킨케어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며 ‘클린뷰티’ ‘비건 화장품’이 세를 키울 것으로 봤다.

 

안전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커지며 △ 클린앳세포라‧EWG 기준에 맞춘 미니멀 처방 △ 미세먼지 대응 △ 피부 친화적 △ 친환경 포장재 등을 활용한 화장품이 가을 겨울 시장을 이끈다는 설명.

 

아울러 사계절 뷰티 루틴으로 자리잡은 클렌징 분야에서는 △ 피부 온도에 반응하는 멜팅 제형 △ 저자극 젤 클렌저 △ 반전 클렌저 등이 유망하다는 의견이다.

 

고효능 원료에 대한 소비자 기대가 높아졌다. 아이썸은 비타민‧카페인 등의 안정화를 통해 피부 침투율을 높이고 사용감을 개선한 화장품을 F/W 시장에 내놓는다.

 

메이크업 시장의 지형도도 바꼈다. 코로나19 이전까지 글로벌 색조 시장을 달군 ‘글로우’ ‘글로잉 업’(glowing up) ‘내추럴’ 등이 퇴조하고 ‘묻어나지 않는’ ‘지워지지 않는’이 새 키워드로 등장했다.

 

변아람 아이썸 과장은 “안전‧청결‧위생을 강화한 스킨케어와 매트 제형 메이크업 제품이 주목받을 전망이다. ‘파워 래스팅’ ‘세미 매트’ ‘매트 피니시’를 강조한 메이크업과 선명한 눈 화장이 글로벌 트렌드로 빠르게 부상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