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1.3℃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28.8℃
  • 천둥번개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3.5℃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30.5℃
  • 흐림경주시 31.0℃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인터뷰

손종탁 파시 대표 “파시랩으로 세계 간다”

친환경 클린뷰티 브랜드 파시랩 론칭
전세계 소비자 타깃…건강하고 안전한 스킨케어 개발


25년차 화장품 전문가. 화장품 유통에서 시작해 브랜드사 CEO가 된 손종탁 대표. 그가 새로운 스킨케어 브랜드 ‘파시랩’을 들고 나타났다.

 

‘전세계인이 안심하고 쓸 수 있는 화장품’ ‘안전하고 품질이 우수한 제품’ ‘모든 소비자에게 호평을 받을 수 있는 제품’ 어디 없을까. 오래 연구하고 고민했다. 파시랩이 탄생했다.

 

아무튼, 클린뷰티 “글로벌 스킨케어 트렌드는 Clean‧Healthy‧Safe입니다. 세 가지에 중점을 두고 연구‧개발했죠. 잘 만든, 준비된 화장품으로 전세계 소비자에게 다가서려고 해요.”

 

파시랩(FASCY LAB)은 파시(FASCY : Fascinated Lady)와 실험실을 뜻하는 Laboratory를 더한 단어다. 매력적인 여성을 완성하는 파시 브랜드에 R&D를 강화해 파시랩을 개발했다. 친환경‧가치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를 위해 클린 뷰티에 초점을 맞췄다. 단상자에 양각으로 새긴 ‘--+-’는 ‘더 이상 뺄 게 없다’는 뜻이다.

 

파시는 복도 많지 ‘파시=핸드크림’ 공식은 여전히 유효하다. 파시 핸드크림은 특허받은 디자인 캐릭터를 적용해 세계를 들썩였다. 패션 잡화 분야까지 진출했다. 파시는 ‘갖고 싶은’ 브랜드로 등극했다. 손 대표는 멈추지 않았다.

 

“흔히 스킨케어 제품은 화장품의 처음이자 끝이라고 해요. 제일 중요하니까요. 각 사마다 그만큼 공을 많이 들입니다. 저 역시 이제야 파시랩을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손 대표는 ‘내 가족과 이웃이 쓸 수 있는 제품을 만들자’는 신념에서 출발했다. 누가 써도 ‘좋더라’하는 제품을 내놓기 위해 화장품 성분을 공부했다.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품을 수차례 테스트했다. 형보다 나은 아우를 만들기 위해서다.

 

파시랩과 세계로 갈 수 있다면 “전세계적으로 환경문제가 대두되면서 피부 트러블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었어요. 파시랩은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쓸 수 있는 더마 코스메틱입니다. 정직한 원료로 피부에 진정한 아름다움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죠.”

 

우선 파시랩 앰플‧크림‧필링제‧선크림‧손소독제 등을 출시했다. 손 대표는 국내 H&B 스토어를 비롯한 뷰티매장과 직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다. 제품 컨셉‧성분‧효과에 대한 확실한 셀링 포인트를 제시해 매출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한다.

 

눈은 밖으로도 향한다. 파시랩은 시작부터 글로벌 마켓을 염두에 둔 브랜드다. 현재 미국 일본 러시아 아르헨티나 베트남 몰도바 등으로 수출한다. 올 하반기부터 더 크고 넓게 뻗어나간다.

 

“이제 화장품 시장의 방향과 빠르기를 알고 노를 젓습니다. 무엇을 어디에 팔건지를 명확히 정했어요. 피부과학을 연구하는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파시랩을 들고 다시 한번 K뷰티 붐을 일으킬 거에요.” 군 제대 후 경북 영천에서 화장품업계에 뛰어든 손 대표가 이제 배의 주인이 되어 노를 젓는다. 그의 손에 자잘하게 잡혀있는 굳은살에 믿음이 실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