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1.4℃
  • 서울 24.9℃
  • 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9.3℃
  • 흐림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6.7℃
  • 흐림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30.0℃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마케팅

7월 화장품 수출 5억8800만$…2개월 연속 성장

누적 실적 40억2400만$로 10.2% 증가…월 평균 5억7500만$ 기록

 

7월 화장품 수출이 5억8천8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의 5억900만 달러보다 15.7%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 6월의 5억6천100만 달러보다 4.8% 증가한 수치며 증가율로는 3월(28.7%), 6월(18.7%)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성장세다. 또 금액 면에서는 3월의 7억6천200만 달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실적이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www.motie.go.kr )가 오늘(1일) 발표한 ‘7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화장품 수출은 최대 수출대상국 중국과 미국의 실적이 호조세를 유지했고 메이크업·기초·두발용·세안용 화장품 등 대부분의 유형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국의 수출 비중(7월 1일~25일 기준)이 46.7%(2억1천만 달러·12.0% 성장), 미국이 10.9%(5천만 달러·29.3% 성장)였다.

 

유형별로는 △ 메이크업・기초화장품이3억5천310만 달러(7.7%) △ 두발용제품은2천670만 달러(37.4%) △ 세안용품이1천400만 달러(14.3%)의 실적을 나타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화장품 누적 수출액은 40억2천400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7월까지의 누적액 36억5천만 달러보다 10.2%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전체 수출은 △ 코로나19 이후 수출 감소율이 처음으로 한 자릿수 대에 진입(△ 7.0%) △ 수출규모(428억3천만 달러)·일평균 수출액(17억1천만 달러)·무역수지(42억7천만 달러) 등 주요 지표의 개선 △ 주요 품목의 감소는 여전하지만 7월의 경우 15대 품목 중 6 품목이 플러스(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은 품목이 플러스 전환) △ 대 중국・미국・EU 등 3대 수출시장의 회복세 △ 코로나19 영향으로 세계 교역과 주요국의 수출이 동반 부진한 가운데 우리나라 수출은 3개월 연속 회복세 등의 특징으로 요약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된 4월 이후부터 수출 감소율이 꾸준히 개선되면서 7월 들어서는 한 자릿수 대에 진입한 것은 의미가 있다”며 “아직 속단하기 이르지만 7월 실적은 여러 면에서 긍정적 회복의 신호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렇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 추이와 전 세계 경제성장과 교역시장의 위축 등을 볼 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비대면 경제 확산, 홈코노미 활성화 등 새로운 경제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류·K-방역 등 우리 강점을 바탕으로 한 콘텐츠와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신산업을 집중 육성·지원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이달 초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새로운 수출동력을 창출하고 수출구조의 질적 혁신을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