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6.9℃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8.6℃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8.0℃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3℃
  • 구름조금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이선심 미용사회 회장 “아픔을 말하라, 약이 될테니”

‘변화와 혁신’ 시동…미용인과 소통하며 산업 발전 이룰 터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코로나19 위기 돌파" 의지 강력 천명

URL복사

 

‘변화와 혁신’.

 

바꾸고, 뜯어 고친다는 뜻이다. 새로움에 대한 열망이 새로운 인물을 낳았다. 


이선심 24대 대한미용사회중앙회(이하 미용사회) 회장이다.

 

변혁을 구호로 내건 그는 지난 9월 1일 열린 미용사회 24대 회장 선거에서 새 수장으로 당선됐다. 유효표 710표 가운데 320표를 얻었다. 득표율 45.1%다. 과반에 못 미쳤지만 의미있는 야권의 승리로 평가받고 있다.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회장 자리에 올랐다. 침체된 미용업계를 보면 가슴이 아프다. 책임의식을 갖겠다. 어려움을 이겨내고 어떻게 산업을 살릴 것인지, 그것부터 고민하겠다.”

 
이선심 회장은 기쁨 보다 무거운 마음이 먼저 들었다고 털어놨다. 고백은 이어졌다. 


“본질을 깨닫는 순간 변화가 시작된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가슴에 늘 물음표를 갖고 산다. 오뚝이처럼 일어날 방법을 찾겠다. 미용업계에 산적한 일을 하나 하나 침착하게 처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 회장은 이번 선거 기간 대도시부터 지방 변두리까지 두루 다녔다. 미용인들의 살아있는 목소리를 들었다. 그들의 목소리는 ‘어떻게 하면 일 잘 하는 회장이 될 것인가’라는 화두가 됐다. 시대를 읽고, 시대에 맞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결심했다.  


“미용인들이 지닌 변혁에 대한 기대와 열망을 봤어요. 가슴을 열고 소통할 거에요. 아픈 곳부터 해결할게요. 아프면 아프다고 말해야 약을 씁니다. 말 안한 채 상처를 싸매두면 상처가 깊어지지요.”


이 회장은 소통의 중요성을 안다. 힘들수록 속내를 나눠야 한다. 그는 미용인의 지혜를 모으면 큰 힘을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  


우선 이 회장은 미용산업 정보를 회원들과 실시간 공유할 시스템을 구축할 전략이다. 회원 의견을 산업 발전으로 연계할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설명이다. 


“미용사회중앙회는 큰 집인 격입니다. 일할 수 있는 중앙회 조직을 만들고, 대화합을 목표로 지회 지부를 구성할 것입니다. 열악한 환경에 놓인 지회 지부를 집중 지원할 거에요. 미용사회 정관도 현실에 맞게 바꿔 나가야죠.”

 

아울러 피부미용 메이크업 네일아트 등 각 미용 분야별 통합을 통해 공생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미용인, 미용산업은 발전할 수 있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가능성을 봤고, 희망을 발견했어요. 합리적인 지도자가 될 겁니다. 산업과 회원을 보호하기 위한 전략을 내놓을 거에요. 실익을 따져서 살에 닿는 발전을 이뤄야죠.”

 

미용사회 부회장 3선, 경기도지회장 3선에 성공한 바 있는 그는 행정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유의 부드러운 리더십은 공감의 폭을 넓히는 힘으로 작용했다.

 
이 회장은 2017년 출마한 23대 미용사회 선거에서 20표차로 고배를 마신 적이 있다. 3년 전 같이 발로 뛰어준 이들이 이번에도 힘을 보탰다. 단 한명의 이탈도 없었다. 고배가 건배로 돌아왔다.

 

“당연한 것들을, 이루기 위하여. 우리 다 함께.” 오늘 이 회장이 담담한 어조로 건넨 건배사였다. 당연한 것들이 당연해질 세상을 위해 이 회장의 두 다리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