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맑음동두천 16.0℃
  • 흐림강릉 16.8℃
  • 구름조금서울 17.8℃
  • 맑음대전 18.6℃
  • 구름조금대구 18.9℃
  • 구름조금울산 18.1℃
  • 맑음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18.8℃
  • 맑음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0℃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4.3℃
  • 구름조금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허위 성분정보와의 전쟁 선언!

유명 유튜버 ‘마구잡이식’ 전파에 강력 대응

URL복사

 

85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유튜버가 “미네랄 오일은 석유 찌꺼기다, 그래서 미네랄오일이 함유된 화장품은 나쁜 화장품!” “알레르기 유발성분 함유 화장품은 피해라”라고 영상에서 자신에 찬 목소리로 강조한다면?

 

당연히 일반 화학·화학물질·반응·작용기전에 대한 전문 지식이 부족한 소비자로서는 유명 유튜버의 발언을 ‘진실’로 믿어버리게 된다.

 

화장품 업계가 허위 성분정보와의 피할 수 없는 한 판 전쟁이 벌이게 됐다. 특히 단순히 특정 성분이 함유됐다는 사실 만으로 ‘나쁜 화장품’으로 낙인찍어 해당 제품을 생산·판매한 기업은 물론 화장품 산업 전체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사례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화장품 업계는 이들 유명 유튜버와 함께 ‘화장품 성분 정보’를 핵심 콘텐츠로 삼아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는 화장품 정보 어플리케이션 등의 폐해에 강도 높은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더구나 유명 인플루언서의 ‘뒷광고’ 논란은 차치하더라도 화장품 성분에 대한 ‘허위 정보’가 마치 ‘사실’인 듯 광범위하게 유포돼 화장품에 대한 인식은 더욱 악화되는 상황.

 

결국 ‘화장품은 화학물질 덩어리’라는 그릇된 인식과 소비자의 ‘케미포비아’를 부추김으로써 이에 대한 피해를 기업과 소비자가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상황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것이다.

 

화장품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에서 소위 ‘성분팔이’를 하는 유명 유튜버와 인플루언서, 그리고 성분정보 어플리케이션 기업들이 근거하고 있는 대부분의 근거자료가 미국 EWG의 등급기준”이라고 지적하고 “EWG는 국가 공인기관도 아닌 민간 환경관련단체로 출발했으며 특히 최근에는 이 같은 EWG 등급이 우리나라를 포함해 일부 국가·지역에서 사업 측면에서 효과를 얻는 것으로 판단해 화장품 성분과 관련한 ‘선정성 짙은’ 언론 플레이를 펼치는 곳이라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상황과 관련해 화장품협회 고위 관계자는 “일부 브랜드 기업에서 이 같은 성분정보를 ‘마케팅 툴’로 활용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현재와 같이 허위 성분정보가 화장품에 대한 기본 상식을 흔들어놓을 정도까지 진행되고 있는 것은 문제가 크다”고 밝히고 “회원사를 중심으로 이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화장품 허위 성분정보를 유포하고 있는 유명 유튜버에 맞서 ‘화장품 거짓 정보 사냥꾼’으로 불리는 화장품 비평가 최지현 작가는 ‘피현정(디렉터파이) 발언 팩트체크’ ‘EWG는 어떤 단체일까’ ‘20가지 주의성분은 엉터리’ 등의 영상을 통해 잘못된 화장품 성분 상식을 바로잡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해 화장품 업계 관계자들은 “비록 현재 활동 중인 ‘제대로 된’ 화장품 성분정보 관련 전문가들의 활동이 미미한 측면은 있지만 이들과 함께 업계 전체가 나서서 일부 영향력 높은 인플루언서·어플리케이션의 ‘허위 성분정보’에 강력 대응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