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20.1℃
  • 황사서울 18.1℃
  • 구름많음대전 18.3℃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5.8℃
  • 구름많음광주 17.3℃
  • 흐림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8.1℃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7.1℃
  • 흐림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5.3℃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에이피알, 내년 초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청구서 제출, IPO 절차 돌입…미래에셋대우가 주관사

URL복사

 

“글로벌 시장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뷰티생활문화 기업으로 만들겠다”

 

에이피알(대표 김병훈)이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면서 내놓은 비전이다.

에피알은 내년 초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는다.

 

에이피알은 IPO에 대비해 전체 주식의 12%(82만6천112주)를 차지하고 있던 상환전환 우선주(RCPS)를 전량 보통주로 전환해 코스닥 시장에 성공적으로 상장할 준비를 마쳤다.

 

RCPS는 국제회계기준 부채에 속하기 때문에 보통주로 전환하지 않으면 부채 비율이 높아진다. 에이피알의 RCPS 보유기관 17곳 모두 보통주 전환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피알 측은 RCPS 전량 전환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제고하고 장기 관점에서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피알은 △ 일명 ‘유재석 화장품’으로 유명한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메디큐브’ △ 스트릿 캐주얼 패션 브랜드 ‘널디’ △ 고기능·저자극 피부 솔루션을 제공하는 화장품 브랜드 ‘에이프릴스킨’을 포함, 남성 화장품 브랜드 ‘포맨트’와 뷰티&헬스케어 브랜드 ‘글램디’ 등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운용 중이다.

 

지난 2014년 10월 설립해 지난 5년간 연평균 90%가 넘는 성장세를 기록하면서 매년 최대 매출을 경신하고 있다.

 

연결 매출 기준 △ 2016년 매출은 348억 원으로 전년도(125억 원) 대비 178% 증가했으며 △ 2017년 매출 633억 원·82% △ 2018년 매출 1천57억원·67%의 가파른 성장률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매출 1천590억 원, 영업이익 72억 원을 기록, 창립 이후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에이피알의 급성장은 글로벌 부문의 상승세가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2018년부터 해외 진출을 본격화했다. 해외 매출이 2018년 134억 원, 2019년 384억 원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처음으로 1천억 원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일본·홍콩·싱가포르·타이완·중국 등 아시아·북미 6국가에 해외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해외법인 매출이 전체 매출의 50%를 차지, 글로벌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에이피알은 자사몰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직접 판매 ‘D2C’ 전략을 구사한다. 온라인 자사몰 중심의 직접판매 전략을 통해 유통 마진을 줄여 높은 수익을 확보했다.

 

각 브랜드 마다 스테디셀러를 보유함으로써 재구매율이 높고 신제품의 연이은 성공으로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올 상반기 실적 기준 온라인 판매 비중은 전체 매출의 68%을 차지한다.

 

김병훈 대표는 “에이피알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가속하면서 자사몰을 통한 고객 유입이 크게 늘었고 해외 시장에서도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지속성장성을 입증했다”며 “기존 투자자가 신뢰를 바탕으로 보통주 전환에 동의한 만큼 상장을 목표로 시장 내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가치를 높이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