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마케팅

경영실적은 악화일로인데 수출은 승승장구?

화장품 수출 11개월 만에 지난해 실적 돌파…68.9억$ 달성

URL복사

 

이 정도면 ‘숫자’에 대한 의구심이 들 만하다. 3분기까지 화장품 기업의 경영실적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음에도 수출 실적 만은 예외다.

 

11월 화장품 수출실적이 6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www.motie.go.kr )가 발표한 ‘11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 11월 화장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6억 달러보다 무려 25.4%가 증가한 7억5천2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올해 들어 9월의 8억3천400만 달러, 3월의 7억6천200만 달러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증가율 역시 9월의 47.3%, 3월의 28.7%에 이은 3위에 해당하는 것이다. 또 10월의 7억2천100만 달러보다 4.3%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11월 까지 화장품 수출 누계실적은 68억9천100만 달러를 기록, 이미 2019년 전체 수출 실적 65억4천200만 달러보다 5.3%를 초과해 사상 연간 실적 최고치를 달성했다. 지난해 11월까지 누계실적보다는 15.7%가 늘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총 수출 실적은 76억 달러에 육박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가(지역)별 증가세 역시 지속 상승해 △ 중국 3억4천만 달러(40.4%) △ 미국 5천만 달러(49.1%) △ 일본 5천만 달러(49.1%) △ 아세안 5천만 달러(9.0%) 등의 실적을 보였다. (11월 1일부터 25일까지 집계 실적)

 

 

산업통상자원부는 관련해 △ K-뷰티에 대한 평가와 관심이 높아지며 우리나라의 화장품이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 메이크업・기초화장품, 기타화장품 수출이 호조를 보였고 △ 중국・미국・일본 둥 주요 수출 대상국가 모두 40%대 이상의 높은 증가세를 보임으로써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성장률이 6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밝혔다.

 

경영상황 좋다는 곳은 없는데 수출은 어떻게?

예상을 뒤엎은 수출 실적 호조에 대해 화장품 업계는 ‘의문스럽다’가 첫 번째다.

 

업계의 수출 관련 한 전문가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수출 실적이 이처럼 장기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당연히 기쁘고 환영해야 할 사안”이라면서도 “하지만 최근 발표한 주요 화장품 기업의 경영 실적은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하는 정황이 뚜렷함에도 유독 수출 실적 만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그는 “화장품을 수출이 늘어났다면 분명 제조기업이 존재할 것이고, 제조기업은 화장품 원료와 관련 부자재가 당연히 필요한 것인데 극히 일부 기업은 예외로 하더라도 올해 들어 OEM·ODM기업을 포함해 원료·부자재 기업의 상황이 예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곳을 찾기 힘들다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하고 “정부의 통계를 불신하는 것은 아니지만 각 기업이 직면하고 있는 현실과 발표하는 수출 실적 사이에는 상식 차원에서도 납득하기 어려운 괴리감이 존재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수출을 중심으로 하고 있는 A사의 B대표는 “우리 회사의 경우에 한정하자면 지난해 보다 수출실적이 꾸준하게 늘어난 것은 사실”이라고 전제했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전년 대비 증가율이 6개월 째 이어지고 11월에 이미 지난해 전체 수출실적을 초과해 달성했다는 것은 수출 현장에 있으면서도 믿기 힘든 상황”이라고 의구심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수출입동향 발표와 함께 “중소기업 중심의 ‘화장품·코로나19 진단키트·가공식품 등 신성장 품목’이 연간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며 수출의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측면 등은 우리 수출의 펀더멘탈이 탄탄해지고 있다는 의미”라는 평가를 내놓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