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흐림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3.4℃
  • 맑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8.2℃
  • 맑음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1.7℃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인터뷰

태성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원료·맞춤형화장품, 제주 화장품 이끌 투 톱”

브랜드·디자인·명품화 등 마케팅 요소 강화로 경쟁력 제고

URL복사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민과 부담 없는 곳이 어디인들 있겠습니까만, 제주테크노파크(이하 제주TP) 역시 고민이 많습니다. 하지만 제주TP는 전국 테크노파크 가운데 가장 먼저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화장품 기반기술’ 사업을 완료하고 지난달부터 고객을 대상으로 실제 체험을 통한 실증연구에 들어갔습니다. 3년에 가까운 연구·사업기간과 100억 원에 이르는 예산을 투입한 만큼 제주 화장품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지렛대 역할을 충분히 해 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태성길 제주TP 원장의 첫 마디는 걱정스러움이 앞섰지만 대화를 나눌수록 새로운 사업에 대한 도전과 이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넘쳐났다.

 

지난해 12월 초, 제주TP 제 4대 원장에 취임한 태 원장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을 거쳐 한국기술거래소 기획관리본부장을 역임했으며 LCD 신기술 분야를 개척하는 레이젠(주) 등에서 16년간 대표이사를 맡는 등 연구기관과 산업현장 경험을 골고루 보유한 신기술산업전문가이자 CEO다.

 

제주 화장품 산업을 보는 눈도, 그래서 지금까지와는 다소 다른 관점에서 이해하고, 파악하고, 분석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화장품 산업에 국한할 때 제주도는 성장 가능성과 의지, 잠재력은 다른 어느 곳보다 강하고 높지만 현실은 그렇게 녹록지가 않은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상황이죠.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화장품 기반 기술에 대한 사업을 마무리했다는 점, 전국 테크노파크 가운데 유일하게 생물종다양성연구소를 보유하고 있어 제주산 천연 원료의 사업화 추진 등에 있어서는 한 발 앞서 있지만 브랜드와 제품 생산 등의 부문에서는 약세를 면치 못하는 상황입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제주TP가 직접 생산공장을 운영하면서 이를 공익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거죠.”

 

태 원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파악한 제주 화장품 산업의 취약점을 개선하는 동시에 새롭게 발굴하고 강화해야 할 경쟁요소를 찾기 위한 작업도 강력하게 추진 중이다.

 

특히 마케팅 요소에 해당하는 브랜드·디자인·콘셉트 설정 등과 이번에 사업을 1차로 완료한 맞춤형화장품 영역을 어떠한 방법으로 연계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느냐에 몰두하고 있다.

 

“제주도가 화장품 산업에서 보유하고 있는 강점은 제주산 천연물을 ‘화장품 원료화’하고 이를 독자성을 겸비한 레시피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는 점입니다. 맞춤형화장품 기술 개발을 진행한 배경 역시 이를 염두에 뒀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여기에 명품화 전략을 추가할 계획입니다. 현재 실증연구를 거치고 있는 맞춤형화장품 사업화가 정상 궤도에 오르면 이전까지의 제주 화장품 산업에서 한 단계, 아니 수직으로 업그레이드한 면모를 만날 수 있게 되리라 자신합니다. 잠깐만 기다려 주십시오. 그리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냉철한 비즈니스 감각에 신기술 전문가로서 디지털 마인드까지 겸비한 태 원장이 그려나갈 제주 화장품 산업의 비전에서 K-뷰티 산업이 새로운 활력을 얻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