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마케팅

2020년 화장품 수출, 75억6900만$…15.7% 증가

‘코로나19’ 악재 이기며 분전…무역수지 흑자도 사상 최대 전망
중국 상승세 지속에 일본 고성장 뒷받침…美·아세안도 고른 성장

URL복사

2020년 화장품 연간 수출 실적이 2019년의 65억4천200만 달러(한화 약 7조1천28억 원)보다 10억2천700만 달러·15.7% 증가한 75억6천900만 달러(한화 약 8조2천180억 원)를 기록, 화장품 수출의 역사를 새로 썼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www.motie.go.kr )가 발표한 ‘2020년 12월·연간 수출입동향’ 집계에 따르면 이미 지난해 11월 말 기준 총 68억9천10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기록, 2019년 같은 기간보다 15.7%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2019년 전체 실적보다 5.3%가 증가한 수치를 보였던 화장품 수출은 12월에 6억8천만 달러의 실적을 보이면서 전체 수출실적을 75억6천900만 달러로 마감했다. 성장률에서 보면 2019년보다 11.4%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지난 2019년 4.3%의 수출 증가율에 그쳐 글로벌 시장에서 K-뷰티 위상에 대한 심각한 위기론이 대두한 데다 2020년 개막과 동시에 발발한 ‘코로나19’와 이어진 팬데믹은 화장품·뷰티 산업의 근간을 뒤흔들 수 있을 것으로 우려했으나 적어도 수출 부문에서는 그 예상이 기우에 그치는 ‘이상현상’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20년 한 해 동안 월별 화장품 수출 실적에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역신장을 한 경우는 4월(-2.2%)과 5월(-3.2%), 두 차례에 그쳤으며 나머지 10개월은 최저 0.5%(1월)에서 최고 47.2%(9월)에 이르는 전년 대비 증가율을 보였다.

 

이와 함께 무역수지 흑자 원년이었던 지난 2014년(4억8천800만 달러) 이후 흑자 폭 또한 매년 크게 벌려와 2019년의 49억 달러의 기록 역시 갱신할 것이 확실시 된다.

 

12월에 기록한 전년대비 성장률 16.8%은 지난해 6월부터 계속해 온 전년대비 성장세를 7개월 째 지속한 것이며 △ 9월 47.2% △ 3월 28.7% △ 11월 25.4%에 이어 6월의 성장률과 동일한 네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난해 12월 품목별 수출액(12월 1일~25일 집계)은 △ 메이크업・기초화장품4억6천만 달러(18.4%) △ 기타 화장품 5천만 달러(27.6%) △ 세안용품 2천만 달러(62.1%) 등이었다.

 

지역·국가별로는 △ 중국 2억6천만 달러(19.4%)를 위시해 △ 아세안 6천만 달러(29.7%) △ 미국 5천만 달러(40.7%) △ 일본 5천만 달러(60.5%) 등으로 집계됐다.

 

한편 2020년까지 21년째 증가하고 있는 화장품 연간 수출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코로나19 이후 각 국가의 봉쇄조치로 외부활동이 제한됐음에도 불구하고 K-뷰티에 대한 선호 경향은 줄어들지 않으면서 전 품목이 호조를 보였다. 중국・미국・일본 등 주요 수출 대상국이 두 자릿수 대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품목별 2020년 연간 수출 실적은 메이크업・기초화장품이60억1천만 달러(15.1%)를 기록했고 기타 화장품 8억 달러(13.0%), 그리고 세안용품은 2억5천만 달러(46.7%)였다.

 

지역·국가별 연간 수출실적은 부동의 1위 중국이 37억4천만 달러로 24.1%가 성장했다. 아세안은 7억4천만 달러(4.2%), 일본과 미국이 같은 수준인 6억3천만 달러를 기록했으나 일본은 2020년에 전년 보다 57.8%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미국의 증가율은 19.8%였다.

 

지난해 11월말 기준 국가별 수출 순위에서 미국을 밀어내고 3위에 오른 일본은 이 같은 추세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중국에 이은 수출대상국 2위 자리에 오를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