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1.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1℃
  • 맑음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화장품

中 가성비 가고 프리미엄 온다

코트라 ‘중국 스킨케어 화장품 시장동향’ 발표

URL복사

코로나19가 중국 스킨케어 시장 판도를 뒤바꿨다. 천연‧유기농 화장품과 피부 진정용 더마 코스메틱 수요가 급증했다. 마스크 트러블에 대응하는 기능성 제품과 MZ세대를 겨냥한 프리미엄 브랜드가 유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서 프리미엄 일본 프랑스 제품이 꾸준히 성장하는 반면 한국은 2018년을 정점으로 둔화되는 모습이다. K뷰티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프리미엄 브랜드를 육성하고, 중국 온라인 소비구조 변화에 발맞춰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을 주목해야 한다는 제언이다.

 

이는 코트라 중국 항저우무역관이 발표한 ‘중국 스킨케어 화장품 시장동향’에서 확인했다.

 

중국 스킨케어 시장 400억5천만 달러

 

중상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스킨케어 시장 규모는 2016년 261억2066만 달러를 기록했다. 2020년 400억5331만 달러로 연평균 10.2% 성장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중국 산업연구컨설팅기관인 중상산업연구원이 조사했다. 중국 스킨케어 시장은 5년 간 연평균 10% 증가해 2025년 615억3792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마스크 착용이 길어지면서 피부 트러블을 겪는 이들이 늘었다. 제일재경상업데이터의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64%가 “마스크 착용 후 피부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보고서는 피부 진정 효과가 있는 기능성 스킨케어 시장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프리미엄 스킨케어 시장 ‘쑥쑥’

 

 

중국인들의 지갑이 두둑해지면서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가 각광받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은 가처분소득이 늘자 피부 면역력‧재생 등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첸잔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해 전체 스킨케어 시장에서 프리미엄 제품 비율은 34%를 차지했다. 홍콩 대만에 비해 중국 프리미엄 스킨케어 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프리미엄 스킨케어의 주 소비층인 화이트칼라 여성은 품질을 중시하며, 외국 브랜드를 선호한다. 스킨케어 구매 시 가성비 보다 제품 성분과 효능을 중시한다.

 

 

프리미엄 스킨케어 시장은 현재 로레알이 15.2%, 에스티로더가 10.8% 점유했다. 일반 스킨케어 시장은 중국을 포함한 각 국 브랜드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양상이다. 소비자 선호도가 여러 브랜드로 분산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중국 토종 브랜드들은 자국민의 취향을 반영한 제품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나섰다.

 

천연‧유기농 트렌드에 맞춰 중국 전통 약초를 넣은 제품이 대표적이다. 바이췌링은 중국 한방 재료를, 바이차오지는 허브를 전면에 내세웠다. 메이얀쟈(美颜家; HomeFacial Pro)는 위챗 KOL 광고와 티몰 등 온라인 판매로 매출을 늘렸다.

 

커지는 온라인시장

불꽃 튀는 ‘라이브커머스’

 

중국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스토리텔링이 필요하다. 중국의 온라인 소비구조 변화에 부합하는 대응 전략도 요구된다.

 

최근 중국서 가장 주목받는 쇼핑채널은 타오바오 라이브나 틱톡같은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이다. 타오바오 라이브에서는 판매자가 소비자와 실시간 소통하며 물건을 판다.

 

아이리서치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조회수 대비 구매 전환율이 0.37%인 반면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은 6~10%에 달한다고 밝혔다.

 

라이브커머스 마케팅은 인력과 수출경험이 부족한 기업이 중국 소비자의 반응을 간접 경험할 통로로 꼽힌다.

 

코트라 항저우무역관 측은 “가성비를 추구했던 중국 소비자들이 변하고 있다. 성장기에 접어든 중국시장에서 K-뷰티만으로 제품을 소구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글로벌 브랜드와 중국 토종 브랜드 간 경쟁이 치열하다. K뷰티가 살아남으려면 한국만의 차별성을 강조한 제품과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