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1℃
  • 박무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6.0℃
  • 구름많음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메이트코리아, 캄보디아 ‘수수스토어’ 공략

매월 첫 주 진출 희망기업 모집…온-오프&모바일까지 전방위 진출

URL복사

 

중국을 이을 차세대 K-뷰티의 핵심시장으로 손꼽히는 곳은 베트남을 위시한 캄보디아·라오스 등이 대표하는 아세안 국가라고 할 수 있다.

 

창립 이후 지금까지 이곳 동남아시아 지역, 특히 베트남을 중심으로 온라인·모바일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는 메이트코리아(대표 신덕화)가 기존 온라인·모바일 채널은 물론 오프라인에 대한 지배력도 크게 강화하고 나섰다.

 

‘포스트 차이나’라고 불리는 베트남은 이미 K-뷰티 수출규모에 있어 오랜 기간 이곳의 맹주처럼 군림했던 태국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최고의 시장으로 손색없는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

 

여기에다 베트남·태국을 중심으로 했던 판도가 주변국 캄보디아·라오스 등으로 확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 이 같은 흐름을 간파한 일부 K-뷰티 기업은 베이스 캠프를 베트남으로 삼고 주변국가로의 동시 진출과 영역 확대를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다.

 

메이트코리아는 이러한 시장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캄보디아 오프라인 채널, 특히 프놈펜 최대의 H&B스토어 ‘수수(SuSu)스토어’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신덕화 메이트코리아 대표는 “캄보디아의 경우 명확한 포인트가 있다. 베트남이나 태국에 비해 경쟁이 치열하지 않고 K-뷰티를 구매할 수 있는 경제력을 가진 상류층 타깃이 분명하게 존재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하고 “이들 상류층은 대부분 수도 프놈펜을 중심으로 한 대도시에 거주하고 있다. 메이트코리아는 수수스토어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신 대표는 또 “현재 글로벌 수입 화장품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과 모바일 채널에 이르기까지 유통 인프라를 직접 구축, 아세안 시장 진출 과정에서 리스크는 최소화하면서 테스트 마켓으로도 활용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이트코리아 측은 오프라인 채널의 중심을 이루는 H&B스토어에서는 상품 브랜딩을, 영업 부문에 지역별로 공략을 펼치는 ‘멀티 레벨 채널 전략’을 추진함으로써 중소 K-뷰티 기업의 관점에서는 시간·비용 투입의 효율성을 높이면서 각각의 채널로의 진입은 더욱 용이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와 함께 온라인 커머스, SNS페이지(B2B 도매상) 등의 신규 채널도 동시에 공략, 글로벌 브랜드의 입점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메이트코리아는 수수스토어 입점을 위한 독점 계약을 마무리함으로써 매월 첫 주에 공지, 마케팅 전략에 근거한 화장품 브랜드를 모집, 수수스토어 입점은 물론 아세안 국가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K-뷰티 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